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벨벳, 서울대 동물병원서 투약보조제 '웰케어' 제품세미나

 

[노트펫] 심장사상충약 애드보킷 유통으로 알려진 동물의약품회사 벨벳이 지난 7일 서울대학교 동물병원에서 반려동물 전용 투약보조제 웰케어에 대한 제품세미나를 진행했다.

 

세미나는 웰케어의 투약보조제와 생유산균 효소제로서의 기능을 중점으로 진행됐으며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 스코필드홀에서 약 40여명의 서울대학교 동물병원 소속 수의사와 관계자가 참석했다.

 

웰케어는 반려동물전용 전문투약보조제로 반려동물 투약방법의 문제점에 착안해 벨벳이 개발한 제품이다.

 

 

기존에는 반려동물에 약을 먹이기에 급급해 간식이나 꿀, 잼, 고구마 등에 약을 비비거나 숨겨서 반려동물에 투약했지만 간식, 꿀, 잼, 고구마 등은 수용성 물질이기 때문에 위산으로부터 약물을 보호하는 능력이 없어, 약물이 위에 체류하는 동안 위산에 노출돼 파괴될 가능성이 높다.

 

웰케어는 오일성분을 주성분으로 한 겔(Gel)타입 제형으로, 오일성분이 약물을 보호하듯 감싸 위산으로부터 약물이 파괴되는 것을 방지한다. 또한 웰케어에 함유된 효소가 약물의 체내흡수를 도와 약효를 높여준다

 

웰케어는 또 100마리의 강아지 중 94마리의 강아지가 거부반응 없이 웰케어를 먹을 정도로 기호성이 높다는 설명이다.

 

후각이 극도로 예민한 강아지와 고양이는 거부반응을 보일 수 있는데, 이 경우에는 수동급여를 통해 급여할 수 있다. 강아지는 웰케어를 손가락으로 떠서 입천장에 발라주면 되고, 고양이는 손가락으로 떠서 윗입술과 잇몸 사이에 발라주거나 입주변에 묻혀주면 된다.

 

웰케어는 동물병원 전용 제품으로 가까운 동물병원에서 구매할 수 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