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경기도 도우미견나눔센터, 유기견 1000마리 입양 보내

사진=경기도 도우미견나눔센터 제공.

 

[노트펫] 경기도는 경기도 도우미견나눔센터가 유기견 1000마리의 새 가족을 찾아주는 데 성공했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경기도 도우미견나눔센터는 경기도가 직접 운영하는 도우미견·반려견 훈련 및 입양 전문기관으로, 2013년 3월 3,600㎡ 규모의 부지에 동물병원을 포함한 관리동 1동, 사육시설 2동으로 지어졌다.

 

도우미견나눔센터는 개소 이후 입양 보낸 마릿수가 매년 증가해 지난해에는 이 센터를 통해 새 가족을 찾은 유기견이 292마리에 달했다.

 

센터는 유기견 보호소에서 강아지를 선발해 데려온 뒤 3~4주간 보호하며 기초 진료 및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에 1000번째로 새 가족을 찾은 입양견 '밤비' 역시 올해 1월 센터에 입소한 뒤 36일간 기초 건강검진, 백신접종, 중성화수술, 기본복종 훈련을 마치고 새 가족을 찾았다.

 

센터는 또 입양가족을 대상으로 교육, 전화 및 방문 상담 등을 실시해 입양된 반려견이 새로운 가정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사후관리를 하고 있다.

 

노기완 경기도청 동물보호과장은 "경기도는 이번 1000번째 입양견 밤비를 계기로, 더욱 동물보호·복지에 앞장서겠다"며 "유기견 없는 경기도 구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장우호 기자 juho120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