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마을서 300m 이내 동물화장장 금지

[노트펫] 앞으로 20호 인가 밀집 지역, 학교, 공중 집합시설 또는 장소로부터 300m 이내에 동물장묘시설을 건립할 수 없게 됐다.

 

10일 김상훈(대구 서구)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지난 7일 정기 국회 법안의결 본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동물보호법 일부개정 법률안(대안)'이 원안 가결로 통과했다.

 

대안이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논란을 빚었던 대구 동물화장장은 건립할 수 없게 됐다. 동물화장장은 당초 대구 서구 상리동에 위치한 계성고등학교에서 직선거리 약 200m 거리에 세울 계획이었다.

 

그동안 동물장묘시설에 대한 별도의 규정이 없어 대구를 비롯해 인천, 고양, 용인, 수원, 전주, 김해 등 전국 각지에서 동물장묘시설 건립을 둘러싸고 마찰을 빚어왔다.

 

대안은 또 지방자치단체장이 공설 동물장묘시설을 설치 및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시설 설치에 필요한 비용은 국가 예산 범위 안에서 지원된다.

장우호 기자 juho120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