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삼성화재 반려견보험 '애니펫'출시..펫보험 시장 가세

사진=삼성화재

 

[노트펫] 삼성화재가 새롭게 출시한 반려견 보험으로 펫보험 시장에 가세했다.

 

5일 삼성화재는 반려견 보험 '애니펫'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애니펫은 반려견의 입·통원 의료비 및 수술비, 배상책임, 사망위로금 등을 보장하며, 순수보장성으로 보험기간은 1년 또는 3년 중 선택 가능하다.

 

6개의 플랜과 3개의 선택형 특약이 있으며, 기본플랜은 입·통원의료비를 보장하고, 상해 또는 질병으로 동물병원 내원 시 자기부담금을 제외한 병원비의 70%를 보상한다.

 

실속형(1일 10만 원, 연간 1,000만 원 한도)과 안심형(1일 15만 원, 연간 1,500만 원 한도) 중 선택할 수 있으며, 입·통원 의료비는 연간 한도 내에서는 횟수 제한 없이 보상받을 수 있다. 배상책임도 사고당 최대 3,000만 원까지 보상된다.

 

수술확장 플랜은 기본 플랜에서 보장하는 수술비를 초과하는 고비용 수술에 대한 보장이 확대되며, 종합 플랜은 여기에 피부병까지 더 보장된다. 그 외에 사망위로금, 슬관절 수술, 배상책임 보장도 특약으로 추가할 수 있다.

 

가입대상은 생후 60일부터 만 6세 11개월까지의 반려견이며, 만기 재가입을 통해 최대 만 12세 11개월까지 보장 가능하다.

 

최근 들어 펫보험 시장이 신상품 출시로 활기를 띠는 모습이다. 

 

몇 년 전 펫보험 상품들이 출시됐지만, 손해율 상승 등으로 철수하거나 명맥만 유지하고 있는 상태였다. 롯데손해보험과 삼성화재, 현대해상 정도가 보험 상품을 보유했다. 

 

그러다 지난 8월 한화손해보험이 스몰티켓과 함께 '한화 펫플러스 보험'을 출시한 이후, 메리츠화재와 KB손해보험, DB손해보험까지 펫보험 시장에 뛰어들었다.

 

'한화 펫플러스 보험'은 슬개골 탈구, 피부질환, 구강 내 질환 등을 새롭게 보장 범위에 추가했고, 특히 만 7세부터 10세 반려견도 종합검진을 받은 경우 가입할 수 있도록 했다.  

 

메리츠화재의 상품은 장기보험으로, 만 20세까지 보장 기간을 확대했다. 3년 단위 갱신과 '보험금 자동청구 시스템'을 도입해 약 1600여 개의 제휴 동물병원에서 치료할 경우 복잡한 절차 없이 보험금이 자동 청구되는 것이 특징이다.

 

KB손해보험의 상품은 동물병원을 운영하는 사회적협동조합 전용 반려동물보험으로, 비영리기관인 '우리동생'에서 운영 중인 동물병원에서 발생한 상해 및 질병에 대한 치료비용을 실손보장하는 상품이다.

 

DB손해보험의 상품은 반려견의 질병·상해로 인한 통원, 입원, 수술 비용을 실손 보상하고, 장례지원비와 배상책임을 보장한다. 3년간 동일한 보험료를 내는 3년 갱신형 상품으로, 아프거나 나이가 들어도 반려견의 연령이 20세일 때까지 계약이 자동 갱신된다.

 

현대해상 역시 이달 중 새로운 상품을 출시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