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잘 나가는 펫튜버들.."반려동물에 대한 사랑이 기본이죠"

유튜브 '펫튜버와의 대화' 개최

 

[노트펫] 더이상 동물은 인간의 즐거움만을 충족하기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 특히 현대의 반려동물은 인간과 함께 주거공간을 공유하고, 상호 교류하는 존재로 자리잡았다. 이 같은 동물의 지위 변화를 증명하듯 글로벌 동영상 서비스 유튜브에는 펫튜브(Pet+Youtube) 채널이 급성장하고 있다.

 

'펫튜브'는 반려동물에 대한 애정과 관심을 자유롭게 표현하는 동시에 경제적·시간적 여유가 부족해 직접 반려동물을 키우지 못하는 현대인을 위한 힐링 채널로 주목받고 있다.

 

17일 구글캠퍼스 서울에서 열린 '유튜브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행사장 입구.

 

유튜브를 서비스하는 구글코리아는 17일 구글캠퍼스 서울에서 '유튜브 크리에이터와의 대화-반려동물과의 교감 스토리, 펫튜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최근 무지개다리를 건넌 반려묘 밥풀이와의 기록을 풀어내는 개그맨 이홍렬 씨와 수의사들이 모여 반려동물의 건강 정보를 전하는 채널 '펫칼리지', 펫튜브 크리에이터 '꼬불하개파마' 'Ari는 고양이 내가 주인' 운영자가 자리를 함께 했다. 

 

본격적인 행사 시작에 앞서 방송인 이홍렬 씨의 영상을 감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행사는 이홍렬과 밥풀이의 "행복하다면 '야옹'해" 영상으로 문을 열었다. "행복하다면 야옹해"라며 밥풀이의 대답을 강요하는 영상 속 이홍렬 씨 모습에 행사장 곳곳에서는 웃음이 터졌다.

 

펫튜브 채널 '꼬불하개파마'를 운영하고 있는 '언니야'(가운데).

 

펫튜브 채널 '꼬불하개파마'를 운영하는 '언니야'는 "인터넷에 유기견 입양 홍보는 넘치는 반면 유기견 입양 과정이나 생생한 후기는 좀처럼 찾기 힘들어 정보성 채널로 시작했다"며 "활동 초기에는 입양 신청 방법부터 입양 시 어려움, 제약사항을 전달하는 10여편만 올릴 계획이었다"고 말했다.

 

유기견 입양에 관한 생생한 후기가 많은 사람의 관심으로 이어져 지금까지 이어오게 됐다는 것이다.

 

방송인 이홍렬 씨(왼쪽에서 두 번째)가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방송인 이홍렬 씨는 "기러기아빠로 지내면서 어느날 말을 전혀 하지 않는 나 자신을 발견했다"며 고양이를 입양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이어 "풀벌이가 15살이 되던 해에 '풀벌이가 말을 할 수 있다면 참 할 말이 많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풀벌이의 마음을 이해하고자 풀벌이 1인칭 시점에서 영상을 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펫튜브 'Ari는 고양이 내가 주인'을 운영하는 남기형 씨(오른쪽 맨끝).


펫튜브 'Ari는 고양이 내가 주인'을 운영하는 연극 배우 남기형 씨는 "대학생 때 자취하던 중 새벽에 홀린 듯 '고양이 분양'이라는 다섯 글자를 검색했다"며 "마침 1분 전 올라온 게시글을 보고 바로 다음날 입양하게 됐다"고 아리를 입양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어 "아리를 자랑하는 마음도 있지만, 아리의 흉포함을 알리고 싶어 아리가 내 팔을 물어 뜯는 영상을 올렸다"며 "다른 커뮤니티에 게재하려다가 동영상을 직접 업로드할 수 없는 시스템이어서 유튜브에 올린 것이 의도치 않게 많은 뷰를 기록했다"고 펫튜브를 시작한 계기를 설명했다.

 

펫튜브 계의 'EBS(교육방송)' 펫칼리지의 박대곤 대표(왼쪽에서 두 번째).

 

펫칼리지를 운영하는 펫앤브이의 박대곤 대표는 "인터넷에 떠도는 반려동물에 대한 정보는 검증되지 않은 경우가 많다"며 "그러나 정작 전문가는 바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 힘들다"고 밝혔다. 펫튜브계의 교육방송 채널을 만들게 된 계기다.

 

이어 "동물이 병을 얻어 동물병원에 오기 전에 아프지 않게 돕는 게 내게 주어진 임무"라며 "의학 정보는 잘못 전달되면 큰 문제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섭외부터 촬영, 편집까지 모두 직접하고 있다"고 밝혔다.

 

17일 구글캠퍼스 서울에서 열린 '유튜브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전경.

 

장우호 기자 juho120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