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내년도 동물보호복지예산 136억원..반려동물장묘시설 2곳 설치

유기동물 입양을 지원하는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가 전국적으로 확산할 전망이다. 

 

[노트펫] 농림축산식품부가 내년도 동물보호복지 분야에 올해보다 84.5% 증가한 136억원을 사용키로 계획을 세웠다. 특히 동물장묘시설 2개소 설치에 예산을 지원, 늘어나는 반려동물 장례 수요에 맞춰 가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8일 내놓은 2019년 예산안에서 이렇게 밝혔다. 예산안은 국회 승인을 거쳐 확정된다.

 

정부는 우선 내년에 동물보호센터 4개소를 추가 설치하고, 동물보호센터를 동물보호 활동 및 기능 강화와 동물보호 인식 확산의 거점으로 육성키로 했다.

 

이를 통해 한 해 유기동물 2만 마리를 추가로 구조치료할 수 있도록 하고, 유기동물 입양비로도 8억원을 추가로 쓰기로 했다.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에는 올해보다 1만2000마리 더 늘어난 3만8000마리를 대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11억원의 예산을 편성키로 했다.

 

성숙한 동물보호 문화 조성 창원에서 유기동물 입양 캠페인 등 홍보에 18억원을 쓰기로 했다.

 

이를 통해 내년 3월부터 동물보호법상 맹견 소유자를 대상으로 의무교육을 시작한다.

 

반려동물 문화 정착을 위해서도 예산을 편성했다. 서울시가 운영하고 있는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와 서울반려동물교육센터가 전국적으로 확산될 전망이다.

 

총 48억원을 들여 거점별 반려동지원센터 4개소를 설치, 행동교정 교육, 동물등록, 유기견 입양 등 서비스 원스톱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3억원을 지원, 반려동물놀이터 10개소가 새롭게 설치될 수 있도록 하고, 특히 동물장묘시설 2곳 설치에 21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동물장묘시설은 반려동물 장례 수요가 급증하는 반면, 주민 민원 등에 막혀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하고, 장례비용 역시 높다는 불만을 사왔다.

 

최근 제주와 전라북도 임실군에서 공공 반려동물장묘시설 설치를 추진하는 가운데 정부의 예산 역시 장묘시설 설치를 추진하는 지자체에 투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