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인터뷰 도중 나타난 댕댕이에 대처하는 '그알' PD의 자세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캡처]

 

[노트펫]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이하 그알)' PD가 제보자와 인터뷰를 진행하는 도중 나타난 강아지에 대처하는 모습이 눈길을 끌고 있다. PD는 이런 일이 처음이 아닌 듯 강아지를 쓰다듬었고, 강아지를 재우는 친화력을 선보였다.  

 

지난 23일 방송된 그알에서는 장기 미제 사건으로 남은 '청주 미용강사 살인사건'을 다뤘다.

 

그알 취재진은 2000년 9월 충북 청주 우암동에서 나체의 시신으로 발견된 미용강사의 사건을 추적하던 중 '택시 연쇄살인마' 안남기의 범행 수법과 비슷하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에 오래 전부터 안남기와 알고 지냈다는 제보자를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심각한 이야기가 오가는 중 어디선가 강아지가 나타났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캡처]

 

강아지는 그알 PD에게 다가가 등을 쓰다듬어 달라며 애교를 부렸고 그의 손길이 마음에 들었는지 무릎에 자리를 잡았다.

 

인터뷰가 흔들림 없이 진행되는 가운데 PD의 손은 강아지의 등을 긁어주느라 바빴다. PD의 품에 안겨 있던 강아지는 편안했는지 급기야 잠이 들기까지 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캡처]

 

이에 시청자들은 "그알 PD되려면 멀티가 돼야 할 듯", "강아지들과 금방 친해지는 거 신기함"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과거 그알 취재진은 인터뷰 장면 대신 뒤에서 하품을 하고 있는 고양이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 보여준 적이 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캡처]

 

해당 장면은 2012년에 방영된 '감옥에서 온 퍼즐'에 나온 것으로 사건 관련인을 인터뷰하는 도중 뒤에 있던 고양이에게 줌인이 되면서 시청자들의 긴장감을 단번에 풀어지게 했다.

 

방영이 된지많은 시간이 흘렀지만 해당 영상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오며 다시금 화제가 됐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monica 2019/11/26 11:35:44
    이장면 진짜 웃겼음^^

    답글 9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