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주인 형아 찾아가는 강아지 앞세워 자율주행차 미래 보여준 광고 대박

 

[노트펫] 강아지가 자율주행차를 타고 주인을 찾아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담긴 영상 광고가 많은 이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지난달 22일 현대모비스PR 유튜브 채널에 '내일의 모빌리티 그 중심에 현대모비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4일 오전 현재 조회수는 400만을 넘겼다. 

 

 

영상 속 강아지는 침대에 가만히 엎드려 둘다 어렸을 시절 형아와 함께 찍은 사진을 쳐다보더니 뭔가를 결심한 듯 액자들 앞에 놓인 장난감 공을 물고 밖으로 나선다.

 

그리고는 자율주행차를 타고 어디론가 떠나는데 그 길의 끝에는 훌쩍 큰 사진 속 형아가 기다리고 있어 뭉클함을 선사한다.

 

해당 광고 영상은 래브라도 리트리버 '테리'가 주인을 찾아가는 여정을 담고 있다. 

 

 

최근 SNS에서는 대전으로 팔려갔던 5살짜리 진돗개 ‘백구’가 주인을 만나기 위해 300km가 넘는 거리를 달려 집으로 돌아왔다는 1993년 실화 '돌아온 백구'의 미래버전으로 알려지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테리가 탄 자율주행차는 올해 초 'CES 2019'에서 현대모비스가 공개한 '엠비전(M.VISON)'으로 레벨 4 이상의 자율주행 콘셉트카다. 엠비전은 360도 센서를 이용해 주변을 인식하고 차량의 전후좌우에 장착된 램프로 타 차량이나 보행자와 소통이 가능하다.

 

 

영상 속에서도 테리가 주인을 찾아 나서기 전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기술인 '안면&음성 인식' 기술을 이용하는 모습과 도로주행 시 ‘커뮤니케이션 라이팅’ 기술이 구현되는 모습이 담겼다. 여행의 끝에 만난 형아 역시 이 기술을 통해 확인한다.

 

 

운전할 수 없는 강아지를 내세워 미래 자율주행차의 비전을 제대로 표현했다는 평가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의 시대에는 누구나 자신이 원할 때, 안전하게 원하는 곳으로 이동할 수 있는 이동의 자유를 가지게 된다"며 "이 기술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모델로 사람이 아닌 강아지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연구·개발 중인 다양한 미래차 기술을 보여주는 영상을 추가로 선보일 계획으로 알려졌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