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캠퍼스에서 발견된 강아지 12마리 새가족 찾아준 대학생들

 A 씨가 처음 발견한 강아지.

 

[노트펫] 대학 캠퍼스 안에서 열흘 새 발견된 12마리의 강아지들 모두에게 새가족을 찾아준 대학생들이 화제다. 당초 강아지들이 버려졌을 가능성을 생각한다면 뒷맛이 개운치 만은 않다.

 

여름 방학 전이던 지난 6월 말 제주대학교 대학원생 A씨는 한 단과대 건물 앞을 지나다가 도로 위에 있는 강아지 두 마리를 발견했다.

 

불과 10분 전만 해도 없던 강아지가 차도 위에 갑자기 툭 튀어 나왔다. 이빨이 막 나기 시작한 새끼 강아지였고 차마 위험한 상황에 그냥 둘 수 없었던 A씨는 집으로 데려와 임시보호를 하다가 직접 입양처를 물색하여 좋은 환경이라고 생각되는 곳으로 입양을 보냈다.

 

이틀이 지난 뒤 같은 장소를 지나가던 A씨는 또 다른 강아지 세 마리와 마주치게 됐다. 몸집 크기와 털색깔이 조금씩 다른 강아지들이었고 역시 도로 위에 놓여져 있었다. 한 마리는 머리에 피딱지와 함께 피를 닦은 흔적이 보였다. A씨는 이 세 마리 강아지들도 거두어 가정 입양을 보냈다.

 

A씨가 처음 발견한 강아지. 

 

A 씨는 강아지들을 입양 보내기에 앞서 제주도 동물보호센터, 경찰서, 관련 행정 부서들을 접촉하는 등 여러 곳과 접촉했다. 동물보호센터의 열악한 상황과, 입소 이후 유기견 안락사 확률이 절반이 넘는다는 이야기를 접하고는 차마 동물보호 센터로 보낼 수는 없어 힘들지만 새가족을 찾아줬다.

 

그렇게 급한 불을 끈 뒤 A씨는 혹시나 비슷한 일을 겪은 사람이 있을까 하는 생각에 지역 인터넷 까페와 제주대학교 커뮤니티에 사연을 올려봤다. 캠퍼스 안에서 단기간에 걸쳐 여러 마리의 강아지가 발견된 점, 도로 한복판에 놓여진 점, 같은 장소에서 발견된 점등을 고려해 누군가 강아지들을 버린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였다.

 

제주대학교 다른 단과대학 학생이 발견하여 임시보호 하다가 입양 보낸 강아지

 

놀랍게도 강아지를 구조한 것은 A씨 뿐만이 아니었다. A씨가 강아지들을 발견한 날짜 열흘 전후로 제주대학교 캠퍼스 안에서 A씨가 구조한 다섯 마리를 포함해 모두 열두마리의 강아지가 발견됐다는 것을 알게 됐다. 다행하게도 다른 강아지들 역시 제주대 학생들의 관심과 노력에 힘입어 모두 가정 입양이 된 상태였다.

 

제주동물친구들에 따르면 제주대 캠퍼스 안에서는 떠돌이 개(소위 방견)들이 종종 발견된다. 강아지들이 떠돌이 개들 사이에서 태어난 강아지들일 수도 있다.

 

하지만 강아지들의 외모와 연령이 조금씩 달라 한배에서 동시에 태어난 강아지들이라고 보기엔 힘들었다. 또 단기간에 같은 장소, 그것도 갑자기 도로 한복판에 나타났다는 점을 볼 때 누군가 의도적으로 유기한 것은 아닌지 여전히 의심을 지울 수 없다.

 

제주도 동물보호단체 제주동물친구들은 "대학원생 A씨가 유기가 의심되는 장소의 CCTV 도 확인하고자 했으나 안타깝게도 CCTV 가 설치돼 있지 않았다"며 "마음 착한 대학생들이 기특하게도 어미 없는 강아지들을 보호하다가 입양시킨 훈훈한 미담으로만 끝을 맺어야 할 지는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2월 서귀포시 모 처에서 남의집 담벼락 안으로 개를 유기하는 장면. CCTV 화면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유기범을 잡지 못하고 있다. 

 

제주동물친구들은 특히 "실제 동물을 유기하는 모습이 떡하니 담긴 CCTV를 경찰이나 관공서에 제출해도 어느 쪽을 막론하고 범인을 잡을 의지를 보여주지 않는 것이 현실"이라며 "동물 유기가 범죄 행위라는 것을 확실히 인식시켜 주기 위한 홍보와 계도 활동과 함께 동물 유기범을 적극적인 색출하여 과태료를 부과하는 적극적인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