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백두대간수목원 이사 온 백두산호랑이 남매, '순조로운 적응 중'

백두산호랑이 '도'의 모습. 사진=국립백두대간수목원 제공(이하)

 

[노트펫] 경북 복화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은 지난달 서울대공원에서 추가 도입한 백두산호랑이 두 마리가 성공적으로 적응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수목원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멸종위기동물(호랑이) 종 보전 활동 강화' 및 '멸종위기 동·식물 교류협력에 관한 협약'에 따라 서울대공원에서 백두산호랑이 두 마리(한-수컷 5살, 도-암컷 5살)를 기증받아 성공적으로 이송했다.

 

장거리 운행과 낯선 환경에 대한 적응 등 이송과정에 발생하는 스트레스 최소화 및 건강관리를 위해 모든 과정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현재 이송된 백두산호랑이 남매는 현지 안정화 훈련을 실시 중이다. 2마리 모두 건강 상태가 양호하고 환경 적응도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는 상태다.

 

백두산호랑이 '한'의 모습.

 

호랑이 오누이는 먼저 수목원에 옮겨온 백두산 호랑이 3마리(두만-수컷 18살, 한청-암컷 14살, 우리-수컷 8살)와 얼굴 익히기, 합사, 입·방사 등의 과정을 거칠 계획이다.

 

수목원 측은 이 과정이 순조롭게 마무리되면 9월쯤 관람객에게 이들을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 호랑이 숲은 4.8㏊ 크기(축구장 7개)로 국내에서 호랑이를 전시하는 시설 가운데 가장 넓은 면적으로 호랑이의 자연 서식지와 최대한 유사한 환경으로 조성돼 있다.

 

현재 호랑이 숲에는 2017년 국립수목원에서 옮겨온 두만과 서울대공원에서 기능한 4마리를 포함해 모두 5마리가 생활하고 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