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전문가가 말하는 '고양이 산책'.."왜 나가세요?"

유튜브 채널 '냥신TV' 화면 캡처.

 

[노트펫] 고양이 전문가 나응식 수의사가 '고양이 산책'에 대해 따끔한 충고를 전했다. 최근 산책냥 자랑이 유행처럼 번지자 전문가로서 우려를 표한 것이다.

 

나응식 수의사는 지난 24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냥신TV'를 통해 고양이 산책을 다루는 내용의 영상을 게재했다.

 

나 수의사는 본격적인 영상에 앞서 "(고양이를 함부로 다루는 반려인들을) 일갈하기 위해 이 코너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유튜브 채널 '냥신TV' 화면 캡처.

 

그는 해외 영상을 소개하며 뒤뚱뒤뚱 걷고 끌려가다시피 하는 반려묘를 보며 웃고 있는 반려인을 향해 "말이 됩니까? 미친 거 아냐?"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영상이 끝난 뒤 나 수의사는 "호기심이 많은 것과 나가고 싶은 것을 혼동해서는 안 된다"며 "개가 원하는 걸 고양이도 필요로 할 거라 생각하면 안 된다"고 조언했다.

 

유튜브 채널 '냥신TV' 화면 캡처.

 

그는 이어 "개는 산책을 통해 노즈워크로 대표되는 후각적인 활동을 하면서 개의 본능적인 것을 해소할 수 있다"며 "반면 고양이는 놀이와 수직 공간에서 '안전하게' 있는 것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한다"고 덧붙였다.

 

또 "우리 아이(고양이)가 나가고 싶어하는데 데리고 나가도 되냐는 질문에도 내가 하고 싶은 답은 마찬가지"라며 산책이 아닌 놀이로 반려묘 스트레스를 해소해줄 것을 권장했다.

 

고양이가 최우선으로 여기는 '안전'이라는 핵심을 깨뜨리면서까지 굳이 데리고 나갈 필요는 없다는 것이다.

 

유튜브 채널 '냥신TV' 화면 캡처.

 

나 수의사는 "산책을 정말 고양이가 원하는 건지, 아니면 보호자가 원하는 건지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라"며 "고양이와의 산책은 하지 말고 집에서 잘 놀아주세요"고 당부했다.

장우호 기자 juho120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