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서울시, 개·고양이 1500마리 질병 모니터링..인수공통전염병 예방

 

[노트펫] 서울시가 인수공통전염병 예방 차원에서 이달부터 11월까지 개와 고양이 1500마리에 대한 질병 모니터링을 시행한다.

 

반려동물, 유기동물, 길고양이 각 500마리다.

 

서울시는 광견병, 라임병, 얼리키아증, 아나플라즈마병,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등 인수공통전염병 5종과 비인수공통전염병인 심장사상충증 등 총 6종 질병을 검사한다.

 

각 자치구 동물병원과 유기동물보호소가 동물의 혈액을 채취, 보건환경연구원이 검사를 진행하게 된다.

 

질병 모니터링 과정에서 동물등록도 지원한다.

 

 

지난해 모니터링 과정에서 심장사상충 항원검출률이 반려동물은 1.54%, 유기동물은 7.01%로 유기동물의 검출률이 4.55배 높게 나타났다.

 

유기동물을 줄여서 인수공통전염병의 발생 가능성도 낮춘다는 방침이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