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유기견입양카페 안에까지 들어와 반려견 버린 주인

 

 

[노트펫] 유기견입양카페에서 황당하고 대담한 반려견 유기 사건이 벌어졌다.

 

지난 18일 순천에 위치한 대한동물사랑협회(KONI)가 운영하는 입양카페 안에서 일어난 일이다. 코니는 구조한 개들을 치료한 뒤 이곳에서 새주인을 찾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날은 코니 입양카페의 휴무일이었다. 재정난이 더욱 악화돼 아예 날을 정해 휴무키로 방침을 정한 뒤 맞이한 첫 월요 정기 휴무일이었다.

 

하지만 카페 안에는 새가족을 기다리는 강아지들이 있어서 그대로 방치할 수는 없었고 서울과 전주에서 찾아온 자원봉사자들과 대청소를 할 참이었다.

 

오후 2시가 넘은 시각 대청소를 하다가 로비에 나온 봉사자들과 단체 대표는 카운터 쪽에 목줄을 걸친 채 있는 닥스훈트를 발견하게 됐다. 카페에 있던 강아지가 아니었다.

 

마치 안에 누가 있는지 확인하려던 한참을 있었다. 

 

황급히 CCTV를 돌려본 결과, 이들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 대청소 차 열어둔 문 앞에서 어떤 이가 한동안 서성이더니 문을 열고 들어왔다. 뒤에는 빨간색 점퍼를 입힌 닥스훈트가 졸졸 따라왔다.

 

마치 애견용품샵에 들른 것처럼 태연한 이 사람. 중년 남성으로 보이는 이 남성은 카페 카운터까지 오더니 카페 안 강아지를 보고 얼마 뒤 닥스훈트 목줄을 매어두고 카페를 떠났다.

 

 

연락은 없었다. 꼬까옷을 입힌 닥스훈트의 몸에서 주인 연락처도 보이지 않았다. 입양카페 창문에는 큼지막한 글씨로 '대한동물사랑협회'라는 간판이 붙어 있고, '다락방 유기동물입양카페'라는 별도의 간판도 있다.

 

카페 바닥에 웅크린 닥스훈트. 빨간색 점퍼가 더욱 애처롭게 보이게 한다. 

 

누구라도 용품점이 아닌 유기동물입양카페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보호소나 입양카페 앞에 반려견이나 반려묘를 버리고 가는 일은 종종 발생하곤 한다. 하지만 이번처럼 대담하게 카페 안에까지 들어와 반려견을 버리고 간 이번 사건에 말조차 나오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대한동물사랑협회 입양카페 외부에 설치된 간판들.

 

이은주 코니 대표는 "아무리 세상이 각박하고 양심이 없기로서니 이런 일이 반복되고 있는 현실에 혀를 내두르게 된다"고 분노했다.

 

최근 제주동물친구들은 남의집 마당에 강아지를 버리고 간 이의 CCTV를 증거로 경찰에 고발했지만 경찰에서 권한 밖이라는 대답을 받았다. 지자체 역시 난색을 표명했다. 그래서 하는 수없이 CCTV 속 유기자를 찾기 위해 제보를 받는 중이다.

 

 

코니 역시 경찰에서 주변 CCTV를 확보한 뒤 주겠다는 입장을 보였지만 신원 확인이 안될 수도 있다고 보고, 자체 제보를 받고 있다. 유기 행위는 최고 300만원의 과태료 처분이 내려질 수 있다. 하지만 과태료는 지자체가 처분권을 가지고 있고, 경찰은 수사할 의무는 없다. 

 

이 대표는 "개나 고양이를 버려도 처벌받을 가능성이 거의 없는데 누가 동물보호법을 겁내 하겠느냐"며 "기했을 경우 처벌 받는 것을 확실히 인식시킬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