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길고양이들, 날잡아 단체로 '땅콩 뗀다'

중랑구, 기초 지자체 최초 길고양이 군집 TNR 실시

 

중성화수술을 받은 길고양이.

 

[노트펫] 서울 중랑구가 기초 지방자치단체 단위 가운데 처음으로 길고양이 군집 TNR(중성화사업)을 진행한다.

 

한국고양이수의사회는 오는 24일 오전 10시 중랑구청과 함께 중랑구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캣맘이 참여하는 동물의료봉사활동을 펼친다고 15일 밝혔다.

 

중랑구와 고양이수의사회는 지난 6일 길고양이와의 평화로운 공존 및 동물복지 향상을 위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동물의료봉사에는 중랑구수의사회와 전국 각지의 수의사 30명이 참여하며, 서울대 수의과대학과 건국대 수의과대학 동물복지동아리 소속 수의대생도 힘을 보탤 예정이다.

 

봉사단은 이날 대략 50마리 안팎의 길고양이 중성화수술을 진행할 예정이다. 봉사단은 올해 네 번에 걸쳐 중랑구에서 생활하고 있는 약 200마리의 길고양이 대상으로 중성화수술과 예방접종, 구충제 투약, 전염병 실태 조사를 할 방침이다.

 

이번 봉사활동은 특히, 전국 기초지자체 최초 ‘군집 TNR’ 봉사라는데 의미가 있다.

 

길고양이 개체수를 조절하기 위한 TNR사업(포획-중성화수술-방사)이 시작된 지는 이미 10년이 경과했다. 하지만 지금까지 지자체에서 시행하고 있는 길고양이 TNR 사업은 주로 민원 해소 목적이 컸다. 고양이가 시끄럽게 운다는 주민 신고가 들어오면 잡아서 해당 고양이만 중성화수술을 하는 경우가 다반사였다.

 

한국고양이수의사회 관계자는 "현재의 단순 민원해결식 TNR 사업을 보완, 한 군집의 75% 이상 개체수를 집중적으로 중성화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지역 생태환경을 안정시키고 체계적인 길고양이 개체수 파악과 관리를 쉽게 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시에 주민 민원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