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집 근처에 유기동물 입양센터가 있었으면.."

서울형 동물보호센터 시범사업 결과

"유기동물 입양활성화에 자치구별 입양센터 필요"

 

양재천을 위치한 서초동물사랑센터. 자치구 입양센터 중 한 곳이다. 

 

[노트펫] 집에서 가까운 곳에 유기동물 입양센터가 위치해 있다면 유기동물 입양이 더 활성화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를 갖고 있는 이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서울시가 서울형 동물보호센터 시범사업을 벌이는 과정에서 마포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를 찾은 시민 11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할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응답자는 여성, 연령대는 20~40대가 가장 많았다.

 

이에 따르면 유기동물 안락사 감소를 위해 서울시에 가장 바라는 정책으로 응답자의 46.2%가 자치구별 입양센터 설치를 꼽았다.

 

지난해 12월 서초구가 양재천 인근에 문을 연 서초동물사랑센터와 같은 입양시설이 늘었으면 한다는 의견인 셈이다.

 

뒤를 이어 입양홍보가 18.9%로 나타났고, 동물보호교육 13.6%, 중중성화 지원 10.6%, 내장형 칩 지원 9.8%, 강력한 처벌 등 기타 0.8% 순으로 조사됐다.

 

유기동물 안락세 제로 정책은 서울시가 장기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정책으로 입양 활성화와 떼려야 뗄 수 없다.

 

유기동물에 대한 접근성이 향상될 경우 입양도 활성화될 수 있을 것으로 보는 시민들이 상당하다는 의미다.

 

집 근처 입양센터 설치에도 응답자들은 호의적인 태도를 보였다. 87.7%가 설치에 찬선했고, 잘 모르겠다 5.33%, 반대한다 7%로 조사됐다.

 

소음과 냄새, 전염병 우려, 지저분할 것같다 등이 반대 사유다. 혐오 시설로 인식되지 않도록 추진한다면 유기동물 입양 거점으로서 제대로 기능할 수 있을 전망이다.

 

서울시 시민건강국 동물보호과는 이같은 보고서를 작성하면서 "자치구 안에 입양센터가 위치할 경우 높은 반환율과 입양율을 보인다"며 "자치구별 입양센터 확대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또 유기동물 감소를 위해 입양자 교육이 반드시 필요하고, 검역과 백신, 중성화 등 입소 동물의 관리도 철저히 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인도적 처리 즉 안락사 최소화도 필요사항으로 꼽았다.

 

한편 지난해 5월부터 12월까지 10일의 공고기간 이후 보호자가 나타나지 않아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에 입소한 개는 총 55마리였다.

 

50마리는 입양가능하다는 판정을 받았고, 5마리는 노령과 공격행동으로 입양이 어렵다는 판정을 받았다.

 

그런 가운데 36마리가 새주인을 찾아 입양됐고, 1마리는 원주인에게 돌아갔다. 2마리는 폐사했으며 3마리는 안락사됐다. 13마리는 센터 안에서 보호중이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