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남태평양에서 바다거북 타고 즐거워하는 한국인들?

SNS 이미지

 

[노트펫] 남태평양의 휴양지를 찾은 관광객들이 바다거북을 타고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사진이 유포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 속 관광객들이 한국인으로, 기념사진이 동물을 학대한 국제적 망신거리가 돼 나라 망신을 시켰다는 것이다.

 

지난 6일 말레이시아의 한 뉴스 계정에 관광객들이 배 위에 바다거북을 올려 놓고 기념사진을 찍는 사진이 게시됐다.

 

바다거북은 분명 바다에서 끌어 올려진 것처럼 보이는 가운데 어린 아이가 바다거북에 타고 있다.

 

어린 아이 뒤에 한 남성이 바다거북을 발로 누른 채, 어린 아이가 허리를 펴도록 손을 대고 있는 모습은 일부러 기념사진을 찍기 위해 연출한 것임을 알 수 있다. 

 

뉴스 계정은 다른 곳에서 퍼온 사진으로 원 취지는 바다거북을 타고 하는 행위가 학대라는 점을 알리기 위해서였다.

 

장소는 물론 국적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그런데 이 사진이 국내에 알려지면서 다이버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해당 관광객들이 한국인들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최근 팔라우를 찾은 한국 단체 관광객들이라는 것이다.

 

현지 업체가 유도했는지 관광객들이 요구한 것인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그러는 사이 한 해외 해양보호단체에서 사진을 소개하면서 팔라우를 찾은 한국인들이라고 적시, 비난이 더 커지고 있다. 

 

부끄럽다는 반응이 쏟아진 가운데 우리나라 관광객들의 바다거북 학대 행위가 아무렇지도 않게 버젓이 이뤄지고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인터넷 상의 개인 블로그 등에는 바다거북을 붙잡아 기념사진을 찍은 사진들이 게시되고 있는 점들이 근거로 제시됐다.

 

한 다이버는 "한국인으로서 부끄러운 일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알게 되서 이런 행위가 근절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해당글에 당부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