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양진호, 직원들에 칼과활 주고 살아있는 닭 죽여라 강요"

 

[노트펫] 직원 폭행 동영상 공개로 갑질 논란에 휩싸인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워크숍에서 직원들에게 칼과 활을 나눠 주고선 살아 있는 닭을 죽이라고 강요했다는 폭로가 추가로 나왔다.

 

국내 웹하드 업체 위디스크와 파일노리의 실소유자로 알려진 양 회장의 영상을 최초 공개한 박상규 기자는 31일 오전 추가로 동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에서는 한 젊은 남성이 장도를 들고 있고, 옆에 서 있던 남성이 살아 있는 닭을 날려주자 그 칼로 내리친다. 활로 어딘가를 겨냥하는 모습도 보인다.

 

 

박상규 기자는 "양진호 회장은 워크숍에 가서 살아 있는 닭을 풀어놓고 직원들에게 칼과 활을 주며 "죽여."라고 말했다"며 "(이는) 거부할 수 없는 명령이었다"고 주장했다.

 

박 기자는 또 "한 직원은 날이 1미터 넘는 장도로 닭을 10여차례 내리쳤다"며 "살아있는 닭을 그렇게 했다"고 강조했다.

 

박 기자는 진실탐사그룹 셜록의 멤버로 지난 30일 탐사보도 매체 뉴스타파와 함께 양진호 회장의 직원 폭행 영상을 보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은 2015년 4월8일 경기도 분당에 위치한 위디스크 사무실에서 촬영된 것으로 양 회장이 위디스크 전직 개발자인 A씨를 직원들이 보는 앞에서 폭행하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 속에서는 양 회장은 피해자에게 "너 살려면 똑바로 사과해"라고 협박하는 음성도 또렷이 들린다.

 

양 회장이 직원 폭행 영상을 기념품으로 소장하기 위해 촬영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져 더 큰 충격을 주고 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too**** 2018/10/31 19:10:47
    뉴스대로면 기념 좋아하시는구나 저도 기념으로 댓글 달고 갈게요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답글 0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