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직원이 강아지들을 학대했어요"..애견카페 대표의 고백

SNS 캡처

 

[노트펫] 대구의 한 애견카페 대표가 올린 직원의 강아지 학대 고백글이 확산하고 있다.

 

카페 입장에서는 상당한 타격이 있을 수 밖에 없는 이야기다. 카페의 대표는 이번 일에 책임을 통감한다며 추가 피해 수습과 함께 학대 행위에 대해 합당한 처벌이 있어야 한다는 생각에 스스로 알리게 됐다고 말했다.

 

추석 연휴 기간이었던 지난 24일 대구에서 반려견운동장과 호텔을 겸한 애견카페 등 두 곳을 운영하는 이 모 대표는 자신의 SNS 계정에 최근 카페에서 벌어진 일을 고백했다.

 

누군가가 밀대로 강아지들을 때리고 눈이 퉁퉁 부은 강아지의 모습이 담긴 영상과 사진들이 함께 게시됐다.  

 

"정말 무거운 마음으로 이렇게 글을 작성합니다"라로 시작하는 글은 애견미용사로서 직원으로 있었던 이가 근무하면서 강아지들을 때린 일들이 상세하게 기술돼 있다.

 

지난 15일 지점의 매니저로부터 전화 한 통이 걸려 왔다. 지점에서 키우는 8살의 폼피츠 원이가 얼굴이 심하게 붙고 피멍이 생겼는데 문제의 직원이 밀대로 안면부를 폭행했다는 내용이었다.

 

해당 직원은 원이가 밀대에 실수로 부딪혀 그렇게 됐다고 했지만 실수라기엔 너무나 선명한 상처에 매니저가 CCTV를 확인한 결과, 해당 직원의 소행으로 드러났다.

 

SNS 캡처

 

CCTV 영상을 확인한 대표 역시 고의적인 폭행이고 학대로 밖에 판단이 안됐다. 직원의 이런 행동이 처음이 아닐 수 있다는 의심은 CCTV 확인 결과 사실로 드러났다.

 

이전 CCTV를 전수조사해 보니 다른 학대와 구타 장면도 나왔다. 기가 막힐 노릇이었다.

 

심지어 해당 직원은 대표 자신과 지점 매니저가 출근하지 않았던 최근 이틀 동안 상주견들과 호텔링을 맡긴 강아지들을 호텔룸에 방치하고 사료와 물 한 방울조차 주지 않았다.

 

대표는 "정작 본인의 반려견과는 공놀이를 하며 간식을 나눠 주는 모습을 보니 정말 가슴이 찢어지고 먹먹한 마음뿐이며 손발이 떨려 더이상 확인하기도 힘들었다"며 "매니저의 매장 복귀날에 맞추어 이틀간 방치했던 아이들방을 대청소하는 모습을 보고 소름끼치고 손발이 떨려 일상생활조차 할 수조차 없다"고 분노했다.

 

대표는 "(해당 직원은) 애견미용사로서 반려견을 키우는 애견인으로서 지적능력을 갖춘 인간으로서 정말 해서는 안되는 말도 안되는 만행을 저질러 왔던 것"이라며 "제가 운영하는 매장에서 제가 제손으로 뽑은 직원이 이런 만행을 저지르고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도 못하고 매일 같이 확인하지 못한 저의 잘못 또한 그 누구에게서든 손가락질 받아 마땅하다"고 사죄했다.

 

SNS 캡처

 

해당 직원은 사건이 불거진 뒤 이틀이 지난 17일 그만두겠다는 의사를 표시했고, 잘못한 부분에 대해 책임지고 강아지들에 대한 배상을 하라는 대표의 말에 "법적인 처벌을 받을테니 더 이상 할 말이 없다"며 연락이 끊긴 상태라고 대표는 주장했다.

 

대표는 "현재 이 직원에 대해 형사고발 등 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법이 너무나 관대하여 솜방망이 처벌을 받게될 것을 알기에 이렇게 염치 없지만 도움을 요청한다"며 "여러분의 작은 관심이 더 이상 저런 사람이 생기지 않고 크게 처벌받을수 있는 계기를 만들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울먹였다.

 

대표는 재차 "이러한 상황이 벌어지도록 미리 사전에 확인하지 못하고 감시하지 못한 제 잘못이고 저에게도 책임이 있다"고 사죄하면서 "CCTV 확인 결과 다른 아이들의 피해사실이 확인되면 그 즉시 견주분들에게 먼저 연락을 드릴 것이고, 고객분들 가운데 의심이 가고 의혹이 생기시는 분들이 있다면 언제든 연락을 달라"고 덧붙였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5건

  • 2018/09/29 08:13:14
    이런 썅년!!

    답글 13

  • 2018/09/29 11:50:50
    아이들이 몇일씩이나 얼마나 불안했을까요. 저도 맡겨봤는데. 아이들이 바보가되서와요‥ 잘못먹었는지.더말라있구. . 어쩔수없어서 맡겼는데. 이젠 절대 안맡겨요‥ 이여자는 엄벌에 처해야합니다. 그냥넘어가서는 안될일이네요‥ 믿구 보낸곳에서 어떻게 이런짓을 할수있는지.

    답글 11

  • 2018/09/29 15:20:11
    아이고 아여워라 ㅉ ㅉ 말못하는애들이 뭔죄가있다고 ㅉ 힘없는동물한테 학대한것 배로 받아라

    답글 7

  • 2018/09/30 01:58:55
    아진짜 개보다못한 정신나갔네 다친개가 우는거보니 안타깝다 정말 동물학대법좀 강화해야줘야지 깜방가야지 잠수타면 그만인가 저런 성향으로 사람도 피해줄텐데 도라이네

    답글 5

  • 2018/10/04 19:55:25
    ㅡㅡ헐저도대구사는데 이럴까 호텔링을 못하고차라리여행을포기했어요 저희막내는사횟성이없어서 걱정햇는데 커피마시러몇번갓다가 믿고 이사때 몇일맡겼는데ㅋㅋㅋㅋㅋ집에안가려햇다는ㅠㅠ 저런나쁜분도있으시지만 저고발하신 대표님처럼 애견을사랑하고 믿을만한분도 계신거같네요 여튼 요즘세상이너무무서워요ㅠ

    답글 0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