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산적 생활 청산한 북한산 '히말라야원숭이'

사진 = 환경부 (이하)

 

[노트펫] 올해 6월부터 북한산 일대에 출몰하던 히말라야 원숭이가 두 달여 만에 산속 생활을 정리하게 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지난 22일 북한산 국립공원에서 1km가량 떨어진 서울 은평구 연신내역 인근에서 히말라야원숭이를 포획했다고 31일 밝혔다.

  

포획된 원숭이는 그동안 북한산 일대를 돌아다니면서 먹이를 구하며 탐방객에게 위협적인 행동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공단은 히말라야 원숭이의 존재를 알고, 환경부, 서울대공원 등 유관기관과 함께 포획틀을 설치하는 등 이 원숭이를 산에서 구조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해왔다. 

 

 

 

포획된 원숭이는 목줄을 하고 있는 점으로 미뤄 개인이 불법적으로 사육하다 탈출한 것으로 추정된다.

 

히말라야 원숭이는 국제적인 거래가 제한된 멸종위기종 국제거래협약(CITES) 2급 동물이다.

 

포획된 원숭이의 건강 상태는 양호하다. 환경부는 이 원숭이를 위탁 보호시설로 보낼 예정이다.

 

김진광 국립공원관리공단 자원보전처장은 "허가 받지 않은 CITES 멸종위기종 사육은 불법"이라면서 "국립공원 생태계를 교란시킬 수 있는 외래 동물을 놓아주는 행위 역시 금지돼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