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장례 치렀는데..버젓이 돌아온 고양이

카렌 터너가 고양이 새미를 데리고 새미 무덤 앞에 갔다. [메트로 캡처 화면]

 

[노트펫] 자신의 고양이를 무덤에 묻고 돌아온 지 수 시간 만에 진짜 자신의 고양이가 나타난 여성의 사연을 영국 일간지 메트로가 지난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검은 고양이 ‘새미’를 잃고 상심한 카렌 터너(50세)는 주방에서 남편 데이브의 위로를 받고 있었다. 그때 새미가 주방문으로 들어와서, 터너를 바라봤다. 터너 부부는 크게 놀랐다.

 

전날 밤 터너는 영국 잉글랜드 워릭셔 주(州) 비숍스 이칭턴에 있는 아버지 집 뒷마당에 새미를 묻고 돌아온 상황이었다.

 

터너는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몰랐다”며 “거의 히스테리 상태에서 잘못한 아이를 혼내듯 새미를 야단치는 자신을 발견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터너는 새미에게 “너는 죽은 것으로 돼있어. 젠장, 대체 어딜 갔었던 거니?”라고 따져 물었다.

 

검은 고양이지만, 가슴에만 흰 털이 난 것이 영락없이 새미였다. 순간 터너는 새미가 무덤에서 살아나서 돌아온 것처럼 여겨졌다. 고양이 목숨이 9개라는 속설까지 떠올렸다.

 

그래서 터너는 새미를 새미의 무덤으로 데려 갔다. 무덤은 그대로였고, 돌무덤 가운데 나무 십자가에 “새미. 모두에게 사랑받았다.”라고 매직으로 적혀있었다.

 

터너는 자신이 죽은 고양이를 새미로 착각하고, 다른 사람의 고양이를 땅에 묻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터너는 아버지 집 앞 길에서 죽은 검은 고양이를 발견하고, 아무 의심 없이 새미라고 생각했던 것. 검은 고양이의 가슴에 흰 털이 나서, 영락없이 새미라고 여겼다.

 

새미를 잃고 상심했던 터너는 크게 기뻤지만, 기뻐하기에는 일렀다. 무덤 속에 있는 고양이의 주인을 찾아야 했다.

 

터너는 마을 페이스북에서 죽은 고양이의 주인을 찾았다.

 

그리고 같은 마을에 사는 연금 생활자 리스터 드 라라 테일러가 9살 된 검은 고양이 ‘모리스’를 잃어버렸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모리스도 가슴에만 흰 털이 난 검은 고양이였다.

 

터너는 테일러에게 ‘새미’로 착각한 ‘모리스’의 시신을 돌려줬다. 모리스에게 수의를 입혀서 정중하게 예를 갖췄다. 테일러는 터너 가족의 친절함에 감사를 표시하고, 모리스를 화장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펫메모리 2018/03/30 17:28:25
    정말 놀랍기도 하고 반갑기도 하겠어요~ 그런데 고양이 목숨이 9개라는 속설이 있는건 처음 알았네요~^^

    답글 0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