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표창원 "개 식용 금지법안 발의하겠다"

 

[노트펫]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개 식용 금지 법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개 식용 금지 이슈가 동물보호단체 차원의 문제 제기에서 수면 위로 급부상하는 모습이다. 

 

표 의원은 28일 오후 자신의 SNS에 "‪반려동물은 우리 인간이 초대해 함께 살게된 인류의 친구"라며 "학대하거나 잡아먹는 것은 동물보호법 위반은 물론, 신뢰의 위반, 즉 배신 행위"라고 밝혔다.

 

표 의원은 그러면서 "동물보호는 곧 생명 존중, 인간성의 기본"이라며 "개 식육에 반대하며 금지법안을 발의하겠다"고 강조했다.

 

표 의원은 아울러 "개식용 자체가 불법"이라며 "일부 시행령 규정을 근거로 방치하고 있으나 평창 동계 올림픽 전까지 반드시 확실한 불법화 조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동물자유연대는 전국 재래시장에서 팔리고 있는 개고기 샘플 93점을 수거해 조사한 결과 64%에서 항생제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샘플당 검출치는 소와 돼지 등 여타 축산물 기준 이하지만 검출 빈도가 너무 높아, 지속적으로 섭취할 경우 건강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2건

  • 다솜마미 2017/08/29 22:16:26
    표의원님 존경합니다 화이팅!!!♡

    답글 60

  • 호박 2017/09/15 20:22:33
    제발강아지들 학대하지않게 꼭그런법을만들어주세요~사람들앞에나약하기만하고여리고불쌍한동물입니다~개들의눈을바라보십시요 애절한눈빛과 간절한눈빛을~사람들이보호해주지않으면아무것도할수없는 불쌍한아이들입니다 표창원더불어민주당의원님!꼭법을만들어주십시요~존경합니다~

    답글 6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