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국내
  • 국내

     

"엄마 속도 모르고.."

 

솜뭉치 바다에 폭 빠져 있는 반려견 짜루.

 

짜루는 천진난만해 보이지만 이 모습을 보고 있는 주인의 속은 속이 아니다.

 

몸베개(바디필로우)를 빨 생각에 무심코 세탁기에 넣고 돌린 견주 혜진씨.

 

아뿔싸, 세탁기 속에서 그만 베개 귀퉁이가 터져 버렸다.

 

치우기 위해 꺼낸 솜뭉치는 쌓이고 쌓여 어느새 바다가 됐는데.

 

 

철딱서니 없는 막내 짜루는 '좋아라'하며 그 안에 쏙 들어가서 나오질 않는다.

 

"애미 속도 모르고 좋아서 자리잡고 있는 막내 짜루..ㅠㅜ" 이런 말이 나오는 게 당연하다.

 

이 사진을 본 이들 중에서는 밥알들 속에 뭔가 들어가 있는게 아니냐는 반응을 보이기도.  

 

짜루는 유기견 출신으로 올해 3살 정도 됐다. 예쁘고 건강하게 살아주렴~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