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코고는 개가 자기 코고는 소리를 듣는다면..'

탈 솔로몬 페이스북

 

심하게 코고는 반려견 때문에 잠을 설친 주인이 낮잠 자는 반려견에게 코골이 동영상으로 복수했다고 반려동물 전문 매체 더 도도가 지난 3일(현지시간) 소개했다.

 

이스라엘 코미디언 탈 솔로몬은 최근 반려견의 코골이 소리로 밤잠을 설치기 일쑤였다. 그날 밤도 반려견 코골이에 눈을 뜬 솔로몬은 휴대폰으로 그 모습을 동영상으로 촬영했다.

 

다음날 낮잠을 자는 반려견 옆에서 코골이 동영상을 재생했다. 소리에 놀란 반려견은 바로 잠에서 깼다. 놀라서 솔로몬을 보는 반려견에게 솔로몬은 고개를 끄덕인다. ‘너도 얼마나 시끄러운지 알겠지?’

 

탈 솔로몬 페이스북 동영상 캡처 화면

 

물론 솔로몬은 누구보다 반려견을 사랑하는 애견인이다. 코미디언답게 반려견에게 장난을 친 것으로, 최근에 주인이 반려동물에게 장난스럽게 복수하는 동영상들을 따라한 것이다.

 

주인이 날마다 새벽잠을 깨운 고양이에게 복수하기 위해 고양이의 낮잠을 깨우는 등 주인이 반려동물에게 장난스러운 복수를 하는 동영상이 자주 올라온다.

 

한편 개가 코를 고는 것은 드문 현상이다. 다만 견종에 따라 코를 심하게 고는 개들이 있다. 잉글리시 불독, 시추, 퍼그 등 단두(短頭)형 반려견은 코의 길이가 짧아서 선천적으로 코를 고는 개라고 한다.

 

만약 당신의 반려견이 코를 곤다면, 잠자는 자세를 바꿔주는 것으로 쉽게 해결할 수 있다. 엎드리지 않고 등으로 누워서 잘 경우 코를 골기 쉽다고 한다.

 

평소에 전혀 코를 골지 않던 개가 코를 곤다면, 과체중 등 건강에 이상이 있는 경우도 있다. 이 경우 수의사와 상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