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국내
  • 국내

     

6000명의 심장을 저격한 강아지의 발

 

 

자고 일어 났더니 스타가 되어 있더라? 바로 이런 경우를 이르는게 아닌가 싶다.

 

그런데 사람도 아니고, 귀염성 터지는 강아지나 고양이도 아니다.

 

강아지 발이 스타가 됐다.

 

지난 12일 늦은 밤 대학생 현아씨는 다음날 볼 기말 시험을 준비하다 보리의 사진 여러 장을 반려동물 관련 SNS 그룹에 투척했다.

 

음, 누나가 뭘 쓰고 있는거지?

 

다음날 아침 일어나보니 글에는 '좋아요'가 6000개 넘게 붙어 있었다. 말그대로 '좋아요' 폭발. 현재는 6600개를 헤아린다.  

 

현아씨가 올린 것이라곤 보리의 발 사진들.

 

시험을 앞에 두고 책상에 앉아 있었고, 앉혀 달라는 보리의 요구에 무릎에 앉혔다.

 

한국어는 역시 어려워.

 

그런데 보리는 계속 노트가 놓여진 책상 위로 올라오려 했다. 책만 보면 드러눕는 강아지들이 많긴 하다. 

 

이러니 집중이 될 리가 있나. 이렇게 해서 노트 위에 발을 얹고 있는 사진이 찍혔다.

 

보리는 지난 5월 만 3세를 지난 닥스훈트 여아. 젊음, 외모, 생기, 뭐하나 빠지는게 없다. 

 

두 손은 공손하게. 

 

아기의 손처럼 적당을 약간 넘어서는 크기의 오동통한 발. 그리고 잘 어울리는 건강하고 까만 발톱들.

 

나도 모르게 '곰발바닥 개발바닥'을 되뇌게 하는 딱 그런 발이다.

 

두 앞발을 적당한 간격을 두고 짚고 있는 모습이나 공손히 모은 모습은 또 얼마나 귀여운지.

 

보리의 오른 앞발

 

이런 귀여움 터지는 발에 더해 저마다 갖고 있는 발바닥 냄새에 대한 끌림이 폭발적 호응을 이끌어 냈다.  


흔히 고소하다 혹은 꼬스름하다고 표현하는 특유의 빠져들게 만드는 그 발바닥 냄새. 머리보다 코가 먼저 기억해 내는 그 냄새다. 

 

보리의 왼 앞발

 

애견가나 애묘가 중에서는 젤리처럼 보드라운 발바닥 뿐 아니라 발바닥 냄새에 맥을 추지 못하는 이들이 너무나 흔하다.

 

현아씨는 "손 때문에 집중이 안된다"며 "닥스훈트 손이 통통해서 특히 시험기간 때 위험하다"고 즐거워했다. 

 

그렇다면 보리의 모습은? 초롱초롱한 눈망울에 새까만 코. 꽉 깨물고 주고 싶은 용모를 가졌다. 

 

휴대폰 앞으로 쑥~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