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국내
  • 국내

     

'분양 빙자한 강아지 유기'에 네티즌 공분

  

각종 커뮤니티에 올라온 문제의 사진

 

무료 분양을 빙자하며 사실상 반려견을 유기한 사건이 20일 각종 커뮤니티를 떠돌면서 네티즌의 공분을 사고 있다.

 

사진 속 9개월 된 스피츠 '쿠키'는 나무 기둥에 매어져 있었다. 그 옆에는 보호자의 공지가 붙여져 있다.

 

언뜻 보면 '강아지를 찾습니다' 포스터 같기도 한 이 공지에는 "넘 예쁜 강아지 무료 분양해요! 주인집과 소통부재로 고심 끝에 이 방법을..."라며 친절하게 견종과 나이, 이름까지 고지해 놨다.

 

현재는 '쿠키'가 발견된 지역의 한 주민이 "스피츠를 임시보호 하고 있으니, 주인이나 분양을 원하는 사람은 누구든 연락해 달라"는 글을 올렸다고 한다.

 

이 글은 각종 커뮤니티에 옮겨져 네티즌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버리면서 변명만 주저리, 자기합리화" "술은 마셨지만 음주음전은 아니라는 건가?" "또 유기할 거, 좋은 주인 만났음 좋겠다" 등 보호자를 비난하는 댓글이 속속들이 올라오고 있는 상태다.

 

 

각종 커뮤니티에 올라온 문제의 사진

 

 

김서연 기자 mainlysy@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