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분양 빙자한 강아지 유기'에 네티즌 공분

  

각종 커뮤니티에 올라온 문제의 사진

 

무료 분양을 빙자하며 사실상 반려견을 유기한 사건이 20일 각종 커뮤니티를 떠돌면서 네티즌의 공분을 사고 있다.

 

사진 속 9개월 된 스피츠 '쿠키'는 나무 기둥에 매어져 있었다. 그 옆에는 보호자의 공지가 붙여져 있다.

 

언뜻 보면 '강아지를 찾습니다' 포스터 같기도 한 이 공지에는 "넘 예쁜 강아지 무료 분양해요! 주인집과 소통부재로 고심 끝에 이 방법을..."라며 친절하게 견종과 나이, 이름까지 고지해 놨다.

 

현재는 '쿠키'가 발견된 지역의 한 주민이 "스피츠를 임시보호 하고 있으니, 주인이나 분양을 원하는 사람은 누구든 연락해 달라"는 글을 올렸다고 한다.

 

이 글은 각종 커뮤니티에 옮겨져 네티즌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버리면서 변명만 주저리, 자기합리화" "술은 마셨지만 음주음전은 아니라는 건가?" "또 유기할 거, 좋은 주인 만났음 좋겠다" 등 보호자를 비난하는 댓글이 속속들이 올라오고 있는 상태다.

 

 

각종 커뮤니티에 올라온 문제의 사진

 

 

김서연 기자 mainlysy@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