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목에 쇳덩이 찬 채'..수장될 뻔한 개

ⓒ-Audra Petraškienė

 

[노트펫] 누군가에 의해 목에 쇳덩이가 채워진 채 수장될 뻔한 개가 극적으로 구조됐다.

 

5일 동물전문매체 더도도에 따르면 리투아니아 중남부 프리에나이에 사는 아우드라 페트라샤키네(Audra Petraškienė)는 지난 1일 집 근처의 한적한 길을 드라이브하면서 금요일을 만끽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홀로 떨고 있는 개를 발견하고는 차를 세우고 가까이 다가갔다. 

 

페트라샤키네가 발견할 당시 이 개는 털이 흥건하게 젖어있었고, 목에는 닻을 연상케 하는 무거운 쇳덩이가 매달려 있었다. 누군가 이 개를 죽일 목적으로 쇳덩이를 달아 강물에 빠뜨렸지만 이 개는 쇳덩이를 달고도 강물에서 빠져 나온 것으로 추정됐다. 

 

수의사 진찰을 마친 쇳덩이 차고 있던 개.

 

페트라샤키네는 불안에 떨고 있는 개를 집으로 데려와 목에 걸려있는 쇳덩이를 제거하고 털을 말린 뒤 수의사에게 데려가 검진을 받았다. 불행 중 다행으로 크게 다친 곳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페트라샤키네의 딸 안드라(Andra)는 더 도도에 "분명 누군가 개를 익사시키기 위해 목에 무거운 쇳덩이를 달았을 것"이라며 "(이런 위험에서 살아남은) 그 개는 진정한 파이터"라고 말했다.

 

장우호 기자 juho120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4건

  • 2018/06/06 13:33:00
    쓰레기새끼들 저렇게 순한녀석을 그 주인새끼는 반드시 준대로 받을겁니다.

    답글 18

  • 2018/06/06 17:27:12
    너무 나쁜 사람들이 많아~어떻게 그런 짓을 천벌 받을겁니다

    답글 7

  • 2018/06/06 21:26:07
    이런기사 보면 내 자신이 인간임이 슬푸고 넘 싫다 ㅠ ㅠ

    답글 5

  • 2018/06/13 23:13:48
    오우 저무거운 쇳덩이를끌고 물밖으로 기적이네 대단한 녀석 장하구나 행운의 여신이 함께한듯 앞으로도 행복하길

    답글 0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