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사냥 즐기는 수의대생.."사냥꾼은 동물을 사랑한다"

루이지애나 주립대 수의대생 엘리자베스 갬블(오른쪽).

 

[노트펫] 수의대생이 취미로 사냥을 즐겨 논란이 되자, 사냥꾼이 동물을 사랑하고 생태계 보전에 힘쓴다는 주장으로 자신을 옹호했다고 영국 일간지 미러와 데일리메일이 지난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엘리자베스 갬블(24세·여)은 미국 루이지애나 주립대학교에서 수의학을 전공하는 학생이다. 그리고 갬블의 가족은 집에서 반려견, 고양이, 사슴, 비둘기 등 동물 70여 마리를 돌본다. 거의 작은 동물원 수준으로, 가족은 ‘갬블 동물원’이라고 부른다고 한다.

 

여기까지는 아무 문제가 없었다. 그러나 갬블이 인스타그램에 동물을 치료하는 실습 사진과 함께 사냥 사진, 낚시 사진 등을 올리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네티즌과 동물보호운동가들은 모순이라고 비판한 반면에, 사냥 동호인들은 갬블을 지지했다.

 

수의사가 될 갬블의 취미는 사냥이다.

 

이에 대해 갬블이 반박하면서, 논란이 더 커졌다. 갬블은 “사냥꾼에 대한 큰 오해는 우리가 동물을 사랑하지 않거나 환경에 대해 신경 쓰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사냥꾼은 동물애호가일 뿐만 아니라 생태계 보전에 극히 열정적”이라고 주장했다.

 

갬블은 사냥꾼과 동물애호가가 정반대가 될 수 없다고 강변했다. 그녀는 “사냥꾼은 셀 수 없이 많은 시간동안 동물의 모든 움직임을 공부하고, 동물의 울음소리와 냄새를 배우고, 숙달된 눈으로 동물의 이동 경로를 빈틈없이 계획한다”고 말했다.

 

이어 갬블은 “사냥꾼은 언제 동물이 과잉이 되거나 멸종 위기에 처하는지 이해하고, 생태계가 건강한 균형을 유지하도록 적극적으로 개입한다”고 사냥을 옹호했다.

 

갬블은 어릴 때 아버지와 아메리카 원앙을 사냥한 경험을 밝히면서, 루이지애나 주(州) 해먼드 시(市)로 이사한 후 어릴 때부터 아버지와 사냥을 하면서 자랐기 때문에 사냥은 자연스러운 일로 여겨졌다고 토로했다.

 

갬블은 낚시도 즐긴다.

 

수의대 진학 결정을 하면서, 그녀 스스로 사냥을 그만두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갬블은 “내가 위선자처럼 느껴졌고, 내 인생의 목표를 배신하는 것처럼 여겨져서, 양심에 막중한 죄책감을 느끼지 않고는 사냥을 할 수 없었다”며 “그래서 다시는 사냥을 하지 않을 생각으로 사냥을 그만뒀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공장식으로 육류를 생산하는 축산업에 대해 공부하면서, 다시 사냥을 하던 예전의 자신이 됐다고 주장했다. 갬블은 공장식 축산업에 반대해 가공 육류 제품을 소비하지 않고, 스스로 자연에서 수확한(사냥한) 고기만 먹겠다고 결심하면서, 다시 사냥을 시작했다는 설명이다.

 

그녀는 인스타그램에서 자신을 비판한 사냥 폐지 운동가들에게 동물을 보호하려는 취지에 공감하고, 사냥을 경험하지 못한 사람들에게 사냥에 대해 알릴 기회로 삼겠다고 밝혔다. 그리고 많은 이들이 다른 관점을 가진 사람을 이해해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나 여전히 비판은 사그라지지 않았다. 동물을 사랑한다면서 취미로 사냥하고 죽이는 것은 어떤 설명으로도 바꿀 수 없는 모순이란 지적이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꼬맹맹 2018/02/14 09:57:48
    이중인격자인가............... 스토커살인자가 죽였던 사람을 아주너무 사랑해서 지켜보고 감시하고 빈틈을 노려서 죽였다고 하는 소리같구만...

    답글 0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