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스타의 펫

지인이 잃어버린 강아지 찾아주기 나선 엑소 찬열

찬열은 반려견으로 푸들을 키우고 있다

 

엑소 찬열이 지인의 실종된 강아지를 찾기 위해 애를 썼다.

 

지난 2일 찬열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선 갑작스럽게 이런 글을 올리게 된 점 양해를 구한다'면서 '정말 친한 형의 강아지 '참스'와 '튼튼이'가 실종됐다'고 적었다.

 

참스는 프렌치 불독, 튼튼이는 비글 믹스견이다.

찬열은 참스와 튼튼이가 자신 역시 봐 왔던 강아지들이고, 어릴 때부터 강아지를 키워 온 사람으로서 꼭 찾는 걸 도와주고 싶다는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찬열 역시 푸들을 키우고 있는 반려인이다.

 

실종된 강아지를 찾게 되면 글을 내리겠다고 했던 찬열은 몇 시간 후 게시글을 내릴 수 있게 됐다. 참스와 튼튼이가 주인을 다시 만난 것.

 

그는 '참스와 튼튼히 둘다 무사히 주인님의 품으로 돌아와줬습니다'라며 '글을 공유해주신 분들 읽어주신 분들 모든 분들께 너무 감사드립니다'고 소식을 전했다.

 

이와 함께 찬열은 두 강아지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시했다.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