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화보로 만나는 '정하나'와 반려견 '아요'&'뽀요'

[노트펫] 3년의 공백을 깨고 오랜만에 카메라 앞에 선 시크릿 정하나 씨를 만났습니다.

 

인형처럼 귀여운 반려견 '(조)아요'와 '(이)뽀요'도 함께한 시간이었습니다.

 

'징거'라는 예명 대신 '정하나'라는 본명으로 다시 첫걸음을 떼는 그에게 큰 힘이 돼 준 반려견들.

 

인터뷰 전날 미용을 해 미모 지수가 상승한 녀석들의 천방지축 산책길을 동행했습니다. 쫓아가 볼까요.

 

 

산책 '조아요' 엄마 '이뽀요'

 

역시 강아지들은 산책을 좋아하지요. 실내에서 나와 근린공원에 들어서자 신이 난 녀석들.

 

"예쁘게 찍어주세요, 어제 미용실도 다녀왔어요"

 

좋아요에서 딴 이름의 '아요'가 갈색 푸들(오른쪽), '뽀요'는 예뻐요에서 딴 이름이다


에너자이저 아요, 뽀요

 

지치지 않는 체력을 자랑하는 아요와 뽀요. 

 

"엄마, 빨리 좀 가자고요. 무브무브"

 

"아요, 뽀요 앞에 봐야지"

 

간식 앞에 장사 없다

 

천방지축으로 날뛰던 귀염둥이들을 착한 개린이로 만들어준 것은....! 역시 간식이었습니다.

 

"엄마 먹는 걸로 장난치는 거 아니에요"

 

아요의 장기 타임

 

아요와 뽀요는 하나 씨와 하나 씨 어머니가 "엄마~뽀~"라고 말하면 뽀뽀를 하는 장기가 있다는데요. 인터뷰를 하는 동안에도 장기를 보여줬습니다. 사랑스러운 컷이었습니다.

 

"아요야, 엄마 뽀~"

 

"이렇게요?"

 

지금처럼만, 영원히

 

고비마다 하나 씨에게 힘을 준 두 반려견. 하나 씨는 녀석들이 없었으면 그 시간을 이겨낼 수 없을 거라고 말합니다. 그 마음 그대로 함께하길 바랍니다.

 

"우리 셋 닮아나요?"

 

"우린 윙크를 못했다기보다 엄마를 위해 안 한 거랍니다"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