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한가로운 카페 고양이를 만나다, '실버라이닝 커피 로스터스'

 

"나비야~" "레이나~"

 

오후 햇살이 따사롭던 지난 16일, 경기 일산의 한 카페 안은 고양이를 부르는 소리로 가득 차고 있었습니다.

 

바로 일산 캣맘들의 사랑방으로 통하는 '실버라이닝 커피로스터스'입니다.

 

이곳은 여느 캣카페처럼 고양이를 보러 오라는 의미로 만든 카페라기보다 카페를 연 후 고양이가 들어온 경우에 속합니다.

 

고양이가 머무는 공간과 커피를 마시는 테이블이 분리돼 있기도 하거니와 이곳의 고양이들은 주인장이 구조한 유기묘로 입양을 기다리고 있거든요.

 

 

"고양이들이 지금 테이블 공간으로 나와 있는데 괜찮으세요?"

 

고양이들이 고양이방에서 나와 있을 때면 주인 분이 이렇게 묻습니다. "좋죠"라고 외치며 눈을 반짝이면서 입장!

 

앗! 카페로 들어가자마자 환한 기분, 두 벽면이 큰 창이라 실제 공간보다 넓고 환한 느낌이었습니다.

 

 

"왔냥, 왔으면 앉으라냥"

 

테이블 위에 떡 하니 자리를 잡고 있는 녀석, '나비'입니다.

 

질투심이 많아서 다른 아이들 이름을 불러도 대신 대답을 하고, 다른 아이들을 쓰다듬으려고 하면 어디선가 쏜살같이 달려온답니다.

 

 

"누가 그만 긁으라고 했냥!! 더 하라냥"

 

자리를 잡고 앉으니 의자 밑으로 스멀스멀 다가오는 녀석, '레이나'입니다.

 

다가와 부비부비를 하길래 여기저기 만지니 배까지 홀라당 보여줍니다. 만지기를 멈추니 자꾸 고개를 돌려 쳐다봅니다 "왜 더 안 긁냥?"

 

사실 음료를 시키면서 좀 놀랬습니다. 아메리카노 한 잔이 2500원. 여느 펫카페의 절반 수준도 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이곳은 고양이를 구경하러 오는 곳이 아니기 때문에 '입장료'라는 개념은 없습니다.

 

 

 

"아무것도 안 하고 있지만 더 격렬하게 아무것도 안 할 것이다"

 

카페 이곳저곳을 둘러보며 고양이방에 가 보았습니다. 입장 전 유의사항에 따라 손 세척 후 신발을 벗고요.

 

한가로이 낮잠을 자는 녀석, 인기척에 눈을 한 번 뜨더니 대수롭지 않게 다시 깊은 잠에 빠졌습니다.

 

'음, 여긴 한 마리만 있나 보네' 하고 나가려던 찰나, 뒤통수에서 느껴지는 찌릿한 시선.

 

 

 

여러분, 찾으셨나요? 네, 맨 위에 완벽한 위장술을 뽐내는 '라파엘'.

 

입양 후 입양자 분이 해외 출장을 가 잠시 이곳에 와 있는 녀석이랍니다.

 

 

 

실버라이닝 커피로스터스에서는 이달 말일까지 이건학 작가의 '고양이 피규어 전시회'가 열리는데요.

 

생생한 고양이 포즈를 그대로 포착한 아기자기한 피규어를 만날 수 있습니다.

 

피규어를 구입하거나 직접 만들 수도 있으니 관심이 있는 분들은 카페(031-907-4927)로 문의하시면 됩니다.

 

"목이 간지럽다냥, 긁적긁적"

 

물론 우리의 고양이들은 이것이 피규어인지 알지 못한 채 목 긁는 용도로 사용하고 있었지만요^^;; (꼬리로 자꾸 쳐서 피규어들이 쓰러지기도 하지만 세워주면 되니까요...)

 

"또 오라냥, 난 식빵 굽고 있겠다"

 

고양이들과 보내는 한적한 시간을 보내기 좋은 카페 실버라이닝 커피 로스터스.

 

유기묘에 관심이 있다면, 햇살 좋은 오후를 고양이처럼 보내고 싶다면 이곳에서의 한나절 어떨까요.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