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길고양이 에세이] 우리가 서로를 알아가는 법

 

[노트펫] 강아지들은 처음 만났을 때 서로의 엉덩이 냄새를 맡아서 온갖 정보를 교환한다고 한다. 단번의 접촉만으로 나이, 성별, 건강 상태, 오늘 먹은 음식까지 알 수 있다.

 

'종'이 다른 이들끼리는 어떻게 서로에 대해 알아갈 수 있을까?

 

네가 어떻게 살아왔는지, 뭘 좋아하고 뭘 무서워하는지, 뭘 먹고 싶고 어디에서 자고 싶은지, 장난치는 걸 좋아하는지 아니면 피곤해서 쉬고 싶은지, 그 모든 걸 어떻게 이야기 나눠야 할까?

 

우리는 아직 첫 눈 맞춤을 했을 뿐이지만, 놀랍게도 우리가 앞으로 서로에게 말보다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게 되리라는 걸 안다.

 

그러기로 마음먹기만 하면 말이다. 단지 서로가 원하기만 한다면.

 

박은지 <흔들리지마 내일도 이 길은 그대로니까> 中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