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더위엔 냉장고가 최고~"

냉장고 문만 열리면 달려와 자리잡는 강아지 

 

집에 온 지 얼마 안된 7월 둘째주부터 냉장고에 맛을 들이기 시작했다. 

 

[노트펫] "봉동아 나와, 거기 앉는거 아냐. 또 이러네."

 

냉장고 문만 열면 쪼르르 달려오는 강아지가 있다.

 

먹을 것 때문이 아니다. 이제 3개월령에 접어드는 말티즈 봉동이.

 

지난달 두 달이 됐을 때 은채 씨 집에 왔다.

 

어리기도 하고, 새집에 잘 적응하지 못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여름엔 냉장고가 최고 피서지" 

 

그래서 여기저기 구석구석 집을 구경시켜 줬는데 어느 순간부터 이러고 있다.

 

견생 처음 맞는 여름. 냉장고가 더위를 식혀 주는 장소인 것을 용케 알아낸 모양이다.

 

"처음엔 먹을 것 때문에 그랬는지 모르지만 어느 순간부터 냉장고 문을 열면 자리를 깔고 누워 나올 생각을 안하네요." 

 

현재의 봉동이. 덩치가 커졌지만 여전히 냉장고는 최고의 피서지. 

 

몇번 그러다 말겠지 했지만 부쩍 덩치를 키워 가는 요즘도 달라진 것은 없다. 쿨매트도 사줘 봤지만 본체만체다.

 

"냉장고 맛을 안지가 한달이 다 되어가는데도 문만 열었다하면 달려와서 저러고 있어요.^^"

 

흠, 좀 더 크면 냉장고에 자리를 잡지 못할텐데, 올 가을이 지나면 냉장고를 탐하는 버릇은 사라지겠죠?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