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엄마 잠든 사이'..아가와 멍뭉이, 혼나기 1분 전

7개월 된 아들 김율재 군과 3살이 넘은 토이푸들 '애삐'를 키우는 엄선정 씨.

 

선정 씨는 이날 두 녀석들을 돌보다 잠시 무거워진 눈꺼풀을 감는다는 게 낮잠으로 이어졌다.

 

잠깐 자다 일어나 보니 주변이 너무 조용했다. 둘 다 잠들었나 생각한 것도 잠시, 불길한 예감에 거실로 나간 선정 씨는 현장(?)을 목격하고 말았다.

 

"엄마는 아직도 자고 있나 봐, 큭큭"


숨소리도 내지 않고 상 앞에 나란히 서 있는 율재와 애삐. 선정 씨는 그제야 상 위에 무엇을 뒀는지 떠올랐다.

 

"삶은 고구마와 아기 과자를 올려놨는데, 이미 하나도 남아 있지 않고 주변은 난장판이죠 뭐. 아휴, 둘 다 딱 등짝 스매싱 맞기 좋은 자세죠?"

 

기저귀를 찬 율재 군은 요즘 연마 중인 '잡고 일어서기'를 구사하고 있고, 애삐는 그 옆에서 두 발로 서서 보조를 맞추고 있다.

 

이 '환상의 짝꿍'은 잘 때나 깨어 있을 때나 항상 함께하며 우정을 쌓아가는 중이다.

 


영상에서처럼 율재 군이 먹다 떨어뜨린 건 애삐가 주워 먹고, 애삐가 먹는 사료에 율재 군은 종종 손을 댄다.

 

인형을 서로 갖겠다고 티격태격하고 배밀이(아기들이 배를 밀면서 기어다는 것)하는 율재가 애삐에게 얼굴을 들이대면 으르렁거리기도(강아지는 얼굴을 확 들이대면 겁먹는다).

 

하지만, 율재가 눈물을 흘리면 엄마보다 먼저 달려가는 것도 애삐다.

 

"아들이 어리니까 자주 울어요. 그럴 때 애삐가 저보다 먼저 아들에게 가서 핥아주는데, 신기하게도 율재가 울음을 그쳐요. 서로 안고 잘 때 보면 둘 다 천사 같고 얼마나 예쁜지 몰라요."

 

서로 얼마나 핥아주는지 물티슈가 따로 필요없다고 선정 씨는 말했다

 

"내 친구예요, 우리 애삐"

 

두 녀석이 함께 다니면서 사고도 많이 치지만, 바라보고 있으면 흐뭇해질 때가 더 많다는 선정 씨.

 

때론 싸우고 혼나기도 하겠지만 함께 나눈 모든 시간은 거름이 되어 둘의 우정을 굳건하게 만들어줄 것이다.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