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복길아, 너...털이 아니라 살이었구나"

크리스마스 선물처럼 진우 씨 가족에게 온 복길이

 

진우 씨는 이 털이 복길이를 풍성하게 보이게 한다고 생각해 왔다

 

크리스마스에 태어나 정진우 씨 가족에게 평생 선물이 된 반려견 '복길이'.

 

진우 씨 아버지가 어느 날 무작장 데려와 키우기 시작한 복길이는 벌써 8살이 됐다.

 

처음 복길이가 집에 왔을 때 진우 씨 어머니만큼은 반대가 심했지만, 지금 복길이는 어머니의 둘도 없는 보물이 됐다.

 

최근 진우 씨는 그런 복길이의 비밀을 하나 알게 됐다. 여기에 어머니가 관련됐다는 것도 말이다.

 

진우 씨는 털을 민 복길이가 핑크 돼지 같았다고 전했다

 

털을 밀고 살짝 우울해진 복길이

 

여태껏 털 때문에 포동포동해 '보이는 것'뿐이라고 생각해 왔던 진우 씨. 그런데 최근 복길이가 털을 밀고 나서야 알게 됐다.

 

복길이의 풍성한 몸매는 털 때문이 아니었다. 털을 밀어도 전혀 차이가 없었다. 반려인 용어로 말하자면 복길이는 '뚠피츠'가 돼 있었다.

 

"복길이는 집에서 볼일을 안 봐요. 그래서 매일 산책을 4~5번 정도 시켜요. 운동은 충분히 하고 있는 것 같은데 언제 이렇게 살이 찐 건지…."

 

진우 씨는 복길이가 "핑크 돼지"가 된 이유를 어머니의 사랑에서 찾는다. 한우 국거리용 고기를 삶아 먹이고, 사골 국물을 주는 등 어머니의 넘치는 사랑에 살이 빠질 틈이 없었을 것이라고.

 

"내려놔라, 엉아 기분 안 좋다"

 

최근엔 살이 찌다 보니 그 좋아하는 산책도 오래 하기 싫어한다는 복길이.

 

진우 씨는 포로 된 간식은 금지하고, 매일 운동을 빼먹지 않는 등 복길이 체중 관리에 힘쓰고 있다.

 

현재 11~13kg 사이의 복길이가 스피치 표준 몸무게인 8kg이 되는 것이 목표다.

 

하지만 복길이 다이어트의 복병이 어머니만은 아닌 것 같았다.

 

최근 털이 살짝 자라난 복길이가 외출 후 목욕을 하고 있다

 

"(복길이가) 지금까지는 (살이 쪘지만) 어딜 올라가고 그런 건 잘해요. 근데 그런 거도 못하면…… 정말 귀여울 거 같아요."

 

통통하게 살 오른 복길이의 모습까지 예뻐하는 진우 씨의 이 넘치는 사랑 말이다.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