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꽃개!는 무슨....'망했다'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벚꽃 잎이~'

 

봄이 오면 들리는 노래가 있듯, 꽃이 피면 하게 되는 일들이 있다.

 

꽃구경, 꽃비 맞기, 꽃길 걷기, 그리고 반려견을 키우는 이들이라면 '꽃개' 사진 찍기.

 

하지만 위처럼 성공적인 '꽃개' 사진을 찍는다는 건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꽃개'는 실패했지만 그 과정에서 길어올린 귀여운 '망개' 사진을 모아 봤다.


졸려....

 

꽃은 폈는데, 눈이 감기네.

 


아예 꽃을 밀지요

 

꽃개는커녕 발로 미는 거 보소.

 


으잉

 

나 떨고 있냐....

 


네?

 

하...정신을 쏙 빼놓는 도리질.

 


혼란의 꽃개

 

ㅜㅜ 우리는 멍멍이는 실패..

 


성공할 줄 알았지?

 

완전실패ㅋㅋ 표정이 완전 ㅡㅅㅡ 귀찮아하는표정

 


엄마, 너무 높아

 

꽃이고 뭐고 겁 먹은 감자.

 


꽃은 어디에?

 

백조도 있고 강아지도 있고...하지만 꽃이 없다는 게 함정.

 


카메라 피하기 신공

 

요로케... 안을 수가 없어서...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