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강아지옷 만들고 보니 쫄티..'손이 느려서'

 

강아지옷을 직접 만들어 입히는 이들이 늘고 있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듯한 강아지들.

 

뭔가 특별한 것을 해주고 싶은 마음에 굳었던 손가락도 저절로 움직인다.

 

민근씨 역시 그런 마음으로 이제 3개월이 된 민복이에게 옷을 만들어 주고 싶었다.

 

 

처음 입히는 꼬까옷이니 세상에 하나 밖에 없는 옷이었으면 했다. 

 

퇴근 후 짬짬이 손바느질을 해가면서 민복이 옷을 만들었다. 무려 1주일 간 있는 정성 없는 정성을 들였다.

 

그렇게 완성된 옷을 지난 11일 민복이에게 입혀 봤다. 

 

 

"으잉? 뭔가 좀 이상한데, 이 모습이 아닌데.."

 

분명 치수를 넉넉하게 재고 시작했는데 막상 입혀 보니 쫄티가 돼 있었다. 

 

서 있을 때는 그럭저럭 봐줄 만했다. 슬림핏이라고 우기면 될 것같았다.

 

그런데 민복이가 배를 깔고 누우면 아랫단이 말려 올려간다. 

 

3개월령은 한창 크는 시기. 치수를 재고, 바느질을 하는 그 1주일 사이 민복이가 이렇게 클 줄은 몰랐다.  

 

 

이제 이가 나서 물고 뜯고, 여기저기 뛰다 혼이라도 나면 한없이 불쌍을 표정을 짓고.

 

애교 많기로 둘째가라면 서러워한다는 프렌치 불독, 정말 그렇다.

 

"민복아, 누나가 손이 느려서 미안해. 지금 만들고 있는 바지는 넉넉하고 편하게 만들어 줄게!"

 

김민근(@mingkumi)님의 공유 게시물님,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