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길고양이 에세이] 자연과 고양이의 대결

 

꼬리 짧은 고양이는 언제 덮쳐 올지 모르는 파도를 향해 경계심을 잔뜩 곤두세운 채로 걸었다. 몸을 낮추고 바다 가까이로 다가갔다가, 파도가 갑자기 거세지면 재빨리 뒷걸음질을 쳤다.

 

가늠할 수도 없을 만큼 맑고 깊어서 두렵기까지 한 그곳에서 무엇을 디디고 서 있는 걸까. 거칠게 깎여나간 돌벽 틈으로 능숙하게 걸어 들어가는 것을 보면, 아마도 그 자신이 가꿔놓은 어떠한 삶이 그곳에 있을 것이다.

 

 

인정사정 봐주지 않겠다는 기세가 분명한 파도를 앞에 둔 고양이의 태도는 의연했다. 뭉툭한 꼬리처럼 절망을 수없이 겪고 뭉툭해진 듯한 강함이었다. 절망을 배우지 못하면 쉽게 좌절한다. 그러나 두려움과 가까이 있는 삶은 어쩔 수 없이 단단한 것이다.

 

박은지 <흔들리지마 내일도 이 길은 그대로니까> 中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