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1억3천만원짜리 스포츠카 침대로 쓴 길고양이

"캣닢이나 츄르 정도 조공하면 될까요?"

 

앞유리창에 젤리 자국 같은 것이..설마... 말로만 듣던 냥아치 테러???

 

냥테러를 당한 스포츠카 주인의 반응이 화제다.

 

지난 24일 경기도 양주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

 

차로 다가서던 차주는 깜짝 놀랐다. 밤새 길고양이가 다녀간 흔적을 발견한 것. 

 

지붕이 천이라 추위 피해서 지하주차장에 온 냥이들이..

 

차 앞유리에는 발자국이 찍혀 있고, 차 옆에도 길고양이의 흔적이 있었다.

 

가장 심했던 것은 차 지붕. 천으로 된 지붕 위에는 고양이 것으로 보이는 털들이 어지럽게 널려 있었다.

 

여러 마리의 고양이가 한 짓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지붕 전체에 골고루 묻어 있었다.

 

"흥건한 그들의 털자욱..지붕 위에서 뭐 먹은거냐..".

 

이 차는 뽑은 지 이제 갓 두 달밖에 안 된 포르쉐. 별도로 주문한 까닭에 차를 마련하는 데 1억 3000만원 정도 들었다. 

 

차주는 "산 지 두 달밖에 안 된 새 차라서 너무 화가 나고 당황스럽네요.."라며 "정말 강경 대책을 세워서 단호히 대처할 예정입니다"라고 분개했다.

 

하지만 진심은 아니었다.

 

차주는 "캣닢이나 츄르 정도 조공하면 될까요?"라는 말을 바로 이어 썼다.

 

캣닢이나 츄르 둘 다 고양이의 환심을 사기 위해 집사들이 갖다 바치는 간식이다.

 

"1억 3천짜리 침대에서 주무셨습니다. 밤새 평온하셨는지요.."

 

사실 차주는 고양이 애호가. 알레르기 때문에 직접 키우지 못하고 고양이카페와 애견카페를 전전하는 랜선 집사다.

 

사진마다 깨알처럼 단 설명도 고양이 사랑을 느끼게 했다. 

 

사진 작가이기도 한 차주는 최근 "여친 찍어 주려다가 갑자기 나타난 냥이가 예뻐서..."라며 자신이 찍은 고양이 사진을 게시하기도 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