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장난감, 가구, 간식..' 손수 다해주는 강아지 바보 아빠

 

[노트펫] '엄친아(엄마 친구 아들)'가 공부도 운동도 다 잘한다면, 여기 '진짜 엄친아(엄청 친절한 아빠)'는 뚝딱뚝딱 해주지 못하는 것이 없다. 

 

올해 8살이 된 윤선 씨의 반려견인 수컷 요크셔테리어 '토비'는 '진짜 엄친아'인 아빠 덕분에 남부러울 것 없는 견생을 보내고 있다.

 

"내가 진짜 엄친아를 둔 토비라고 하개!"


토비에게만은 '진짜 엄친아'인 윤선 씨의 아버지는 최근 강아지를 위한 노즈워크용 장난감인 '코나무'를 접하게 됐다.

 

가정에서 생활하는 토비 같은 실내견의 경우 타고난 후각을 마음껏 발휘하지 못하는데, 이런 반려견이 타고난 후각을 활용하게 해 주면서 스트레스를 풀어주는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노즈워크'이다.

 

"토비도 노즈워크가 하고 싶개!"

 

이렇게 후각 활동을 쉽게 시키는 방법으로 시중에 다양한 노즈워크용 코나무가 나와 있지만, 진짜 엄친아인 윤선 씨의 아버지는 토비에게 직접 정성 가득한 코나무를 만들어 주기로 했다.

 

집에 있는 전동 드릴과 톱을 이용해 역시 집에 있던 쇠를 잘라 뚝딱 코나무를 완성한 아버지.

 

 

간식을 넣을 페트병과 플라스틱 컵도 집에 있는 걸 깨끗이 씻어 사용해 제작 비용은 놀랍게도 0원, 오로지 아버지의 정성만 듬뿍 들어갔다고 한다.

 

이후에 토비의 취향과 요구(?)에 맞게 조금씩 수리한 코나무는 이제 시중에서 파는 것만큼 훌륭해졌다.

 

 

아버지가 진짜 엄친아가 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패션감각이 뛰어난 토비는 전용 옷장도 따로 있는데, 토비 전용 옷장 역시 아버지가 손수 제작한 것이다.

 

"아무거나 걸쳐도 다 잘 어울리는 패셔니스타개!"

 

토비를 향한 아버지의 친절한 애정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아무거나 먹일 수 없다는 아버지의 애정을 담아 간식도 백 퍼센트 '아빠 메이드'라고.

 

"아빠 사랑 듬뿍 담긴 영양 간식이개!"

 

기름은 싹 제거한 후 한우 우족부터 양의 등뼈, 닭 가슴살 말이까지 건조기로 싹 건조해 영양만점에 치석 제거에도 좋은 수제 간식을 뚝딱 완성해 낸다.

 

 

"개껌 만들기쯤은 껌이개!"

 

물론 수제 간식 제조의 진짜 조력자는 어머니와 본인 그리고 건조기라고 윤선 씨는 비밀스럽게 강조했다.

 

"간식은 역시 아빠가 만든 게 제맛이개!"

 

윤선 씨는 "아빠는 원래 저에게도 엄청 친절한 딸바보였다"며 "물론 토비가 오고 나서는 저보다 토비를 더 챙기시는 것 같다"며 웃었다.


또 "어디서 토비가 좋아할 만한 걸 보시면 바로 만들어주시는데, 그래서인지 토비와 아빠는 그야말로 끈끈한 부자관계다"고 덧붙였다.

 

"나는 매일매일이 생일이개!"

 

뚝딱뚝딱 뭐든지 만들어내버리는 엄청 친절한 아빠 덕분에 토비는 오늘도 즐거운 견생을 누리고 있다.

 

"아빠 덕분에 나는 평생 꽃길만 걷개!"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