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장화 신은 고양이 닮은꼴이라냥


[노트펫] 모두가 기억하는 애니메이션 '슈렉' 시리즈의 명장면.

 

만일 영화 '슈렉2'를 본 적이 있다면, 동그란 눈망울과 살포시 모자를 쥐는 두 발로 쫓아오는 병사들마저 무장해제시키던 그 '장화 신은 고양이'의 귀여움을 기억할 것이다.

 

매정하기 이를 데 없는(?) 그 슈렉마저 눈빛으로 녹이던 귀여움의 대명사, '장화 신은 고양이'의 닮은 꼴 아기냥이 있다고 해 그 현장을 포착해봤다.

 

주인공은 최근 김별 씨의 집 새 식구가 된 고양이 '보름이'

 

어때 좀 닮은 것 같냥

 

뽀뽀를 엄청나게 좋아한다는 묘생 3개월차.jpg

 

특유의 동글동글한 눈동자와 치즈색 털. 보송해 보이는 귀 모양까지.

 

보름이는 영화 속 장화 신은 고양이를 쏙 빼닮은 모습으로 SNS 유저들의 눈길을 끌었다. 태어난 지는 이제 고작 3개월. 김별 씨의 집에 온 지는 한 달이 채 안 된 보송보송한 새끼냥이다.

 

우연히 인터넷 카페에서 보름이 사진을 본 뒤 한 눈에 반해 집에 데려오게 됐다고.

 

냥이는 보름이, 한 집 사는 댕댕이는 달이. 합쳐서 보름달!

 

'초미묘' 보름이는 젤리 자랑 중

 

김별 씨는 "엑조틱 아빠와 페르시안 엄마 사이에서 태어난 초미묘(!)"라며 팔불출 집사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제 고작 3개월령인 새끼냥답게 '똥꼬발랄'한 성격. 손만 내밀어도 골골송을 부르고, 하루에도 몇 번씩 우다다를 반복하는 '캣초딩'이란다.

 

만화 찢고 나온 냥이, '만찢냥' 보름이의 귀여움에 SNS 댓글창은 현재도 무장해제 중이다.

 

만찢냥에게도 종이박스는 사랑입니다..♡

안정연 기자 anjy41@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