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전기장판에 페럿이 녹아 버렸어요'

페럿 밍이.

 

[노트펫] 따뜻한 전기장판 위에 재운 페럿의 모습이 화제가 되고 있다.

 

페럿은 수면 주파수가 제대로 맞았는지 주인이 아무리 깨워도 일어나지 않는다.

 

태권도 쯤이야!

 

이 녀석의 이름은 밍이. 나이 1살에 귀여운 사고를 연발하는 녀석이다.

 

평소 봉투 안에 들어 있는 물건들을 헤집어 놓고, 어디 올라가서 물건을 아래로 떨어 뜨려 버린다.

 

휴지통에 들어가 보물찾기를 하기도 하고, 심심풀이로 물그릇도 종종 엎어 버린다.

 

또다른 취미는 낮잠. 잠이 정말 엄청 많다.

 

이날은 그만 날씨가 추워져 전기장판을 켜고, 그 위에 올려 놨더니 제대로 녹아 버렸다.

 

 

주인이 아무리 흔들어도 깨어나지 않자 일부에서는 혹시 큰 일이 난 것 아니냐고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무슨 말씀? 헤어드라이어에서 나오는 찬바람을 좋아하는 밍이. 이렇게 신나게 놀고 있다.

 



밍이의 주인 도완 씨는 "밍이가 혹 죽은 게 아니냐고 하는 이들에게 해명하느라 진땀을 뺐다"며 "페럿을 키워 본다면 고양이보다 더한 액체가 페럿이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고 웃음 지었다.

 

믿을 수 없다고? 어떻게 믿느냐고? 그렇다면 밍이의 SNS 계정에 들어가 확인해 보면 된다.

 

밍이는 트위터에서는 밍이와페럿마을이라는 계정에서, 페이스북에서는 유기페럿보호활동도 하고 있는 페럿마을 커뮤니티에서 자신의 모습을 뽐내고 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밍이커엽 2017/11/15 17:13:57
    밍이 귀엽다

    답글 7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