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길고양이 에세이] 꽃 같은 고양이

 

[노트펫] 따뜻한 계절에는 고양이들의 걸음도 한가롭다.

 

뜨끈하게 몸을 데우며 천천히 걷다가 어디쯤 적당한 그늘 아래 누워 잠을 청하기도 한다.

 

꽃송이처럼 동그랗게 잠든 고양이를, 잠을 깨우지 않으려고 흘깃 보고 지나쳤다.

 

평온하게 잠든 고양이는 꽃처럼 즐겁다.

 

박은지 <흔들리지마 내일도 이 길은 그대로니까> 中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