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캣타워 사달라며 '1묘 시위'한 냥이 "해냈다옹"

"나 기억하나옹? 캣타워 1묘시위했던 고양이 '우주'다옹"

 

[노트펫] 캣타워를 사달라는 듯 집 안 여기저기를 오르며 '1묘 시위'를 하는 김수진 씨의 반려묘 '우주'를 지난달 17일 소개한 바 있다.

"집사는 캣타워를 대령하라" 냥이는 '1묘 시위' 중

이제 한 살이 되는 우주는 수진 씨 집에 처음 왔던 꼬꼬마 시절부터 등반의 재미에 빠져들어 점점 높은 곳에 올라가기 시작했다.

최근엔 통사정을 해도 높은 곳에서 내려오지 않는가 하면 지나가는 집사의 등을 밟고 방 문에 올라가는 '스파이더캣'이 되어 수진 씨를 놀라게 하곤 했다.

"내가 바로 스파이더냥이다"

 

"제발 내려와 주세요, 부탁합니다"


이렇듯 싱크대, 에어컨, 보일러 위까지 올라가는 우주의 사연을 본 독자들은 한마음으로 "캣타워가 생겼으면 좋겠다"며 우주를 응원했다.(이것이 우주의 큰 그림이었던 건가?!)

수진 씨 역시 최근 이사 온 신혼집에 가구가 들어오는 대로 우주의 캣폴을 선물하려고 했기에 기사가 나간 후 바로 주문에 들어갔다.

그리고 일주일 후, 우주는 드이어 캣폴에 입성했다. 짜잔.

"간절히 바라면 이루어진다냥"

 

"애미야 캣폴이 아늑한 게 좋구나"


수진 씨는 "캣폴 설치를 완료했어요. 하루 10시간씩 올라가라고 말했는데 알아들었을지 모르겠네요"라고 우주의 근황을 전했다.

우주는 숙원 사업을 해결한 것이 기쁜지 설치 후 바로 캣폴 이곳저곳을 다니며 꽤 오랜 시간을 머물렀다는 후문이다.

캣폴 한쪽에 쥐잡이 놀이를 대신해 생선 인형을 걸어두자 즐겁게 '낚시'도 즐긴 우주.

 

낚시 실력은 좀 키워야 할 것 같은 우주

 


하지만 이제 우주는 "캣폴을 대령하라고 했지, 다른 데 안 올라간다고 약속한 건 아니다"라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수진 씨는 전했다.

"그냥 등반 코스가 하나 더 생겼다고 보면 돼요. 캣폴에 익숙해지니 캣폴에서 점프해서 예전엔 가지 못했던 곳까지 올라가고 있어요."

"고양이 말은 끝까지 들어봐야 하는 거라옹"

 

"캣폴도 이용할 테니 열내지 말라옹, 집사"


그리하여 우주는 캣폴을 도움 삼아 이제 냉장고 위까지 올라갔다. 마치 에베레스트 봉우리들을 정복해나가는 모습 같다.

수진 씨는 "그래도 아예 안 올라가면 어쩌나 싶었는데 다행이라면 다행이에요"라며 "앞으로 (냉장고 위 등) 청소에 더 신경을 써줘야겠지요"라고 말했다.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