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집사는 오늘도 주인님 엽기사진 찍는 중

[노트펫] 어느덧 동거한 지 3년에 접어드는 집사 정진경 씨와 고양이 '콩이'.

 

진경 씨는 나름 고양이의 특징과 성격에 대해 알아봤다고 생각했지만 막상 콩이가 집에 온 후 멘붕에 빠진 그때를 잊을 수 없다.

 

고양이의 대부분의 행동에서는 '그래서', '~때문에'로 설명할 수 없는 것들로 가득했기 때문이다.

 

일단 고양이들이 가장 애정하는 아이템인 박스나 비닐에 들어가는 건 애교 수준이다.

 

어벤져스를 뛰어넘는 영웅이 되겠다냥

 

이번 FW시즌에 유행할 비닐 패션 어떠냥

 

집사 양반 나 찾느라 골머리 좀 썩겠군, 훗

 

진경 씨의 옷이며 세안용 머리띠, 발목 스타킹까지 뒤집어 쓰는 것도 일상다반사.

 

진경 씨는 "사고를 쳤다는 말은 어울리지 않는 것 같고요. 정말 희한한 일을 많이 벌이는데 들킨다고 놀라지도 않아요"라며 웃었다.

 

마치 우수에 젖은 듯한 셀카를 찍는 듯한 표정과 눈을 살짝 뜨고 잠든 모습도 압권.

 

집사야 스타킹은 이렇게 쓰는 거야, 이 패션바보야

 

사진 제목은 '오늘은 왠지 와인 한 잔 하고 싶네.JPG'로 하라냥

 

뭘 또 이런 것까지 찍었다냥

 

이후 콩이의 엽기사진은 날로 발전했고 집사 진경 씨 역시 이 놀이에 자연스럽게 합류해 '화장실 몰카'를 찍는 데 이른다.

 

하지만 진경 씨가 가장 이해할 수 없는 사진은 따로 있다.

 

밑도 끝도 없는 화내기 신공을 보이는 콩이.

 

화장실 몰카범 잡아라~~

 

고양이는 원래 이렇게 혼자 갑자기 화가 난다, 집사 네가 뭘 알겠니


"정말 잘 놀다가 갑작스럽게 온몸을 부르르 떨면서 화를 내더라고요. 너무 황당해서 찍어놓은 인증샷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엉뚱발랄한 매력을 뽐내던 콩이가 요즘 신사로 거듭났다. 그 이유에 대한 집사의 추측은 이렇다.

 

"올해 콩이를 닮은 여동생을 유기묘센터에서 입양했어요. 이름은 '땅이'예요. 여동생이 생긴 걸 아는 건지 콩이가 굉장히 의젓해지고 장난도 덜 치더라고요."

 

그렇다고 진경 씨가 엽기사진 찍는 일까지 멈추게 된 건 아니다.

 

콩이가 그 자리를 여동생에게 넘겨줬기 때문이다.

 

오빠를 넘어서는 엽기사진 전문가가 되겠어


위에 있는 녀석이 의젓해진 콩이, 아래가 엽사 전문가로 거듭나고 있는 땅이다.

 

진경 씨는 "많이 익숙해졌다고 생각하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왜 저럴까 하는 생각이 들죠"라면서도 "그래도 고양이는 늘 사랑입니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여배우 놀이하는 콩이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