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카드뉴스

봄날, 고양이에게 위험한 꽃놀이

 

봄날, 고양이에게 위험한 꽃놀이

고양이 생명을 위협하는 식물

 

따뜻한 날씨, 곳곳에 꽃은 피고 화사한 집 안을 위해

꽃으로 실내를 꾸미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어떤 꽃들은

고양이 생명을 위협할 만큼

치명적일 수 있습니다.

 

대수롭지 않게 생각할 수 있지만

실제로 꽃 때문에 고양이가

죽는 일도 자주 일어납니다.

 

고양이가 백합을 먹게 되면

식욕부진, 구토, 신부전까지 일으킬 수 있고

꽃가루가 묻은 털을 그루밍만 해도

백합 중독이 발생해 신장이나 간이 손상 될 수 있습니다.

 

백합과 식물

 

알로에, 은방울 꽃, 튤립 등이 백합과에 속하며

알로에는 사포닌 성분이 저체온증, 구토,

설사, 식욕부진, 신장염증 등을 유발합니다.

튤립은 피부염증을 유발해 사망에 이를 수 있습니다.

 

디펜바키아

 

디펜바키아는 잎에 독이 있어

고양이의 입에 닿기만 해도 입과 눈이 붓게 됩니다.

가려움과 염증을 유발하며 신장과

신경계에 이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염좌

 

두껍고 둥근 잎을 가진 다육식물로

독성이 있어 고양이가 먹게되면

구토, 매스꺼움, 소화불량 등을 유발합니다.

 

그 외에도 대표적으로 나팔꽃, 도라지,

로즈마리. 쟈스민, 소나무, 진달래, 철쭉,

티트리, 페퍼민트, 라벤더 등도 주의가 필요합니다.

 

만약 고양이가 위험 식물을 먹었다면

고양이 장기가 망가져 급사를 일으키는 경우도 있으니

증상이 없어도 병원에 방문해 진단을 받아야 합니다.

 

고양이가 먹었다고 의심되는

식물을 병원에 가지고 가면 신속하게

원인과 치료법을 파악할 수 있습니다.

 

고양이가 식물 때문에 죽는

안타까운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집에 화분을 들여놓을 때는

종류를 잘 알아보고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최가은 기자 gan12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