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칼럼 > 칼럼

[양쌤의 수의학 이야기] 와인맛 귀 세정제

[노트펫] 와인, 연말이 되면서 반려동물 보호자 분들도 와인을 많이 접하시게 될 겁니다. 연인과의 분위기 있는 식사 자리에서나 직장동료, 또는 친구들과의 송년회 자리에서도 종종 만나게 되죠.

 

물론 반려동물은 절대로 사람이 먹는 와인을 마시면 안됩니다. 하지만 강아지에게 일상적으로 쓰이는 물건 가운데 주변에 와인과 유사한 성분의 액체가 있는데요.

 

그건 바로 귀세정제입니다. (Topdogtips.com 캡쳐)

 

오잉? 하고 달려가 곧바로 반려견용 귀 세정제를 마시려고 하는 손을 내려놓으시고 읽어주세요.

 

보통 귀 세정제에는 기본적으로 각질(귀지) 용해제와 산성화제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유는, 당연히 귀지를 제거하고(각질 용해제), pH를 낮추어 귀 속 미생물의 과증식을 억제하기(산성화제) 위해서죠.

 

언제나 이 성분들만이 사용되는 것은 아니며 제품에 따라서 어떤 항목은 생략되기도 하고, 추가적으로 항생물질이나 건조제, 방부/소독제 등이 들어가기도 합니다.

 

 

 

그런데 이때 각질 용해제로 흔히 쓰이는 물질이 프로필렌 글리콜(propylene glycol), 그리고 산성화제로 쓰이는 물질이 아세트산(acetic acid), 말산(malic acid) 등의 약산들인데요. 이 성분들은 와인에도 포함되어 있어서 각 와인들의 독특한 맛을 결정하는 요소가 됩니다.

 

특히 말산은 와인 고유의 신 맛을 내게 한다고 알려져 있으며, 아세트산은 식초의 주요 성분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귀 세정제의 냄새를 맡아 보면 대부분 약간 신 향이 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다만 다둥이를 키우시는 가정이라면 주의해야 하실 점이 있는데요.

 

귀 세정제의 성분 중 프로필렌 글리콜은 사람이나 강아지에게는 비교적 안전한 반면 (물론 사람도 강아지도 먹어서는 안되겠지만) 특히 고양이의 경우 소량만 섭취하더라도 독성을 나타낼 수 있습니다.

 

안전을 위해 반려동물용 의약외품은 어린아이나 반려동물들이 쉽게 접근할 수 없는 곳에 안전하게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아, 물론 와인도 마찬가지랍니다.

 

양이삭 수의사(yes973@naver.com)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