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칼럼&기획연재 > 칼럼
  • 칼럼

     

[캉스독스의 동물세상] 시츄의 심리

시츄처럼 순하고 착한 개는 별로 없다.

 

시츄는 사람만 보면 너무 좋아서 정신을 못 차리고 좋아한다. 온순한 성격을 가진 시츄는 사람과 함께 있기를 좋아하며, 다른 개들을 괴롭히지도 않는다.

 

또한 시츄는 입맛이 까다롭지도 않다. 맛있는 것이 아니면 잘 안 먹으려고 하는 그런 고귀한 혈통의 개와는 달리 뭐든 주인이 주면 잘 먹는다. 아무리 개를 싫어해도 싫어하기 어려운 녀석이 바로 시추다.

 

시츄의 매력은 자신의 얼굴에 그대로 드러나는 표정에 있다.

 

시츄는 자신의 생각과 심리상태를 마치 거울을 비추듯이 얼굴을 통해 나타난다. 무슨 생각을 하는 지 그 녀석들의 얼굴을 보면 금방 알 수 있다.

 

아래 사진은 몇 년 전 애견카페에서 촬영한 것을 순서대로 정리한 것으로 이 사진들을 보면 이 시츄의 속마음을 알 수 있다. 당시 카페에는 시츄를 포함한 10여 마리의 소형견들이 있었다.

 

 

맨 위의 사진은 미니어처 핀셔를 안고 있는 필자에게 자신을 대신 안아달라고 요구하는 것이며, 다음 사진은 필자와 약간 거리를 두고 짖으면서 자신에게 관심을 요구하는 것이다.

 

 

그래도 필자가 계속 미니어처 핀셔만 안고 있자, 시츄는 다시 필자의 자리로 와서 자신을 안아줄 것을 간절하게 호소하고 있다.

 

 

거듭된 요구에도 불구하고 자신을 안아주지 않자, 마지막 사진에서 시츄는 완전히 토라져서 저 먼 곳을 응시하며 사람을 원망스러워 하고 있다. 사진 4장의 결론인 셈이다.
 

 

이렇게 사진 몇 장만 보아도 시츄의 심리상태를 알 수 있다. 그게 시츄의 매력인 것 같다.

 

촬영을 마치고 필자는 미니어처 핀셔를 내리고 시츄를 안아 줬다. 시츄는 온 몸으로 기쁨을 표현했다. 참 멀리하기에 어려운 녀석이었다. 시츄라는 개는 미워하기 어려운 모든 조건을 갖춘 것 같다.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