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칼럼&기획연재 > 칼럼
  • 칼럼

     

[캉스독스의 동물세상] '너도 장어다'..꼼장어 속 붕장어

몇 년 전 부산에 가족여행을 다녀온 적이 있다. 여행의 재미 중 가장 큰 재미는 그 곳에서 이름 있는 현지 음식을 먹는 것이다.

 

특히 필자 같이 먹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다른 무엇보다도 그렇다. 그래서 부산의 대표적 향토음식인 ‘꼼장어 구이’를 먹었다. 참고로 꼼장어는 부산, 경남에서 사용하는 사투리로 표준어는 먹장어다. 

 

꼼장어는 별도 양념 없이 소금구이로도 먹지만 고추장 양념을 해서 먹는 것도 좋다. 고추장 양념을 한 꼼장어 구이는 국물이 남으면 공기밥을 시켜 볶아 먹으면 참 좋다. 이렇게 먹으면 나중에 국물 한 방울도 남기지 않게 된다.

 

기분 좋게 저녁 식사를 마치고 가게 문을 나서는 순간, 필자는 수족관에서 특이한 점을 발견했다.

 

꼼장어 사이에서 가련하게 고개를 들고 있는 붕장어

 

그 집 수조에 있는 많은 꼼장어들 사이에 붕장어 한 마리가 끼여 있었던 것이다. 붕장어라고 하면 금방 이해가 안 갈 수 있는데, 이 물고기는 아나고라는 일본어로 더 알려진 물고기다.


얼른 휴대전화를 꺼내 진귀한 광경을 촬영했다. 밤도 늦고 주변 조명도 밝지 않아 화질은 별로 좋지 않지만 꼼장어 사이에 억울하게 섞여 있는 붕장어 한 마리는 쉽게 구별할 수 있었다.

 

붕장어는 다른 꼼장어 사이로 숨어버리고 말았다.

 

그 붕장어는 이런 마음을 가지고 있을 수 있을 것이다. “나는 꼼장어도 아닌데, 꼼장어들과 같이 죽게 생겼구나! 억울하다.”

 

참고로 꼼장어가 속해 있는 먹장어류는 다른 어류의 사체를 처리하는 청소부 역할을 하지만, 살아 있는 물고기에 달라붙어 공격하여 피를 빨아먹거나 잡아 먹기도 한다. 아프리카 초원의 자칼이나 하이에나와 동굴에 사는 흡혈박쥐의 역할을 합친 것과 같다.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