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칼럼&기획연재 > 칼럼
  • 칼럼

     

[캉스독스의 동물세상] 강아지 못지 않게 애교 많은 말라위 시클리드

물에서 사는 열대어가 강아지보다 주인에게 애교가 많다고 하면 믿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필자가 키우고 있는 말라위 시클리드들은 주인을 좋아하고 계속 졸졸 따라 다닌다. 필자가 물고기들이 사는 수족관 근처라도 가면 계속 졸졸 따라 다닌다.

 

이에 비해 같은 시클리드라고 해도 주얼 시클리드나 컨빅트 시클리들은 전혀 다른 행동을 한다. 주인이 자기 수조관 근처에라도 가면 바위 틈이나 여과기 뒤에 숨기 바쁘다.

 

철저하게 사람들과 담을 쌓으려는 성향이 있다. 이런 종류의 물고기들은 가까이에서 관찰하기 보다는 다소 거리를 두고 지켜보는 게 좋다.  

 

먹이를 달라고 격렬히 주인(필자)에게 시위하는 말라위 시클리드

 

먼저 말라위 시클리드라는 물고기 자체에 대한 얘기부터 간단히 하고 본론에 들어가겠다. 아프리카 남부에 있는 말라위는 국토 면적의 상당 부분이 거대한 민물 호수인 말라위 호수가 차지하고 있다.

 

격렬하게 먹이를 요구하는 말라위 시클리드들

 

말라위 호수에는 원색의 화려함을 간직한 아름답고, 활달한 성격의 작은 시클리드들이 많이 살고 있다. 필자처럼 이들의 아름다움에 매료되어 열대어 애호가가 된 사람도 많다.

 

이런 시클리드들을 말라위 시클리드라고 한다. 화려한 외모를 가진 말라위 시클리드들의 인기는 특정국가에 국한되지 않고 세계적으로 고루 높다.


그런데 말라위 시클리드들은 왜 주인인 필자를 좋아할까? 그 이유는 간단하다. 필자가 자신들의 배고픔을 해결해 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다른 사람이 아닌 필자만 보면 ‘혹시 밥을 줄까?’ 싶어서 따라 다닌다.   

 

배고픈 말라위 시클리드들이 필자를 따라 다니며 밥을 달라고 보채고 있다.

 

말라위 시클리드를 키우는 사람들이 처음 이 물고기에 관심을 갖는 이유는 아름다운 외모 때문이다. 하지만 키우다보면 외모의 아름다움 보다는 활발한 먹이 반응 때문에 더 매료된다. 말라위 시클리들의 배꼽시계는 정확하다. 주인이 끼니를 놓치거나 약간이라도 지체되면 계속 주인의 움직임을 주시하면서 밥을 달라고 보챈다.


만약 주인이 밥을 주지 않고 딴 짓을 하면 이들은 계속 물을 첨벙 거리면서 물살을 일으키고 오고간다. 마치 시위하는 모습이다. “배고파요. 밥 주세요.”라는 의미의 시위 같다.

 

밥을 주자 격렬하게 달려드는 말라위 시클리드들

 

빠르게 먹이 반응을 하는 말라위 시클리드들을 보면 주인 입장에서 키우는 재미가 저절로 생겨난다. 아래 사진들은 먹이를 주고 먹는 장면들을 촬영한 것인데, 이렇게 사진만으로만 봐도 흥분한 시클리들의 역동적인 모습을 느낄 수 있다.
 

나라도 더 먹으려고 경쟁하는 말라위 시클리드들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