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피플
  • 피플

     

기린 아빠가 되고픈 나는 반려동물 사진사

이형구 와이낫스튜디오 실장

상업광고 포토그래퍼에서 반려동물 전문 포토그래퍼로

"못보던 모습 찾아줬을때 가장 기뻐"

 

"어린 시절 동물원에서 마주한 기린의 얼굴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거대한 몸집과 얼굴에 순수한 두 눈망울이 매력적이었어요.

 

기회가 주어진다면 아프리카에 가서 기린과 야생동물들의 다큐멘터리 사진촬영을 하면서 살아 보면 어떨까해요."

 

서울 군자동에 위치한 반려동물 전문 스튜디오 '와이낫스튜디오'. 뽀글뽀글한 파마 머리가 트레이드 마크인 이형구(사진) 실장이 운영하는 곳이다.

 

이 실장은 원래 이영애와 임수정, 싸이, 김연아, 송승헌 등 톱스타들과 작업을 하던 상업광고 사진작가였다.

 

10년간 그 분야에서 일하다 2014년 와이낫스튜디오를 차렸다. 

 

최근 몇년새 반려동물 전문 스튜디오가 하나둘 생겨나는 가운데서도 앞선 세대에 속한다. 그만큼 전문성이 축적됐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반려묘 하늘이의 꾐에 빠지다

 

이 실장이 반려동물 분야로 빠져든 것은 4년 전 반려묘 하늘이를 시험삼아 찍으면서다. 

 

하늘이는 올해 9살이 된 페르시안 수컷 고양이다. 처음 보는 반려동물들이 숱하게 스튜디오를 들락날락하지만 이 실장이 작업하는 것을 아는지 방해한 번 하지 않았다.

 

고양이 커뮤니티에 올렸던 하늘이 사진. 영화 그래비티에서 모티브를 따왔다. 좋죠? 

 

하늘이 사진을 고양이 커뮤니티에 올려봤더니 반응이 폭발적이었다.

 

"하늘이 녀석 덕분에 동물 사진에도 재능이 살짝 있지 않나하는 생각을 갖게 됐죠.(웃음)

 

그러다 지인들 강아지를 차례차례 찍게 됐는데, 동물들도 사람처럼 각자 나름대로의 표정과 생각이 뷰파인더에 잡히더라구요.

 

가슴 설레이는 사진들이 한 두장씩 나오면서, 개인 스튜디오 오픈을 하게 된다면 반려동물 전문 스튜디오를 해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됐죠."

 

그렇게 탄생한 것이 반려동물 사진 촬영 전문 와이낫스튜디오이고, 오픈한 지 벌써 2년 반이 어느새 지나갔다.

 

그 짧다면 짧다고 할 시간 동안 반려동물들은 물론 동물병원들과, 반려동물 관련 행사 사진들을 전부 담아 냈다.

 

이미 업계통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다. 올해초 부산시수의사회로부터 감사패를 받은 것 역시 2년 반 동안의 치열한 삶의 한 기록이다.

 

교감, 자연스러움, 순간포착

 

이형구 실장이 휴대폰으로 반려동물 사진 찍는 법을 보여주고 있다. 역시나 포착에는 인내심이 필요하다. 장소협찬: 다독다독

 

개나 고양이를 찍을 때도 노하우가 있을까. 있다. 이 실장은 크게 3가지를 든다.

 

첫째, 교감.

 

반려동물 사진을 찍을때는 찍는 이와 반려동물 사이에 일종의 유대감이 형성돼야 검고 큰 카메라와 밝은 조명, 촬영 공간 등에 익숙해지기 쉽다고 한다. 그 호흡으로 촬영을 하면 더 멋진 사진을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반려동물과 함께 가족 사진을 촬영할 때는 보호자와 반려동물과의 정과 사랑, 배려, 온기가 느껴지는 따뜻한 모습을 사진에 담으려 노력한단다.

 

둘째는 자연스러움.

 

"스튜디오에서도 집과 같이 편안함을 느낄 수 있어야 좋은 사진을 만들 수 있어요.

 

그래서 스튜디오 환경에 적응할 수 있도록 30분 이상 놀게 하죠.

 

쉬아와 응가도 하고 공놀이도 하고, 간식도 먹으며, 이곳 저곳 냄새도 맡고. 그런 연후에 촬영에 임합니다."

 

마지막으론 순간포착이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이들은 누구나 느끼는 것이지만 순간을 잡아내기가 참 어렵다.

 

반려동물 사진을 찍을 때 손쉬운 방법 중 하나인 의자에 올려놓고 찍기. 안전사고 방지는 필수다.  장소협찬: 다독다독

 

멋진 장면을 잡아 냈는데 손에 휴대폰이 없을 때가 더 많다. 이는 전문 사진사라도 예외가 아니다.

 

"모델이 사람이 아니라서 연출하기 힘든 부분들이 사실 더 많습니다.

 

그 순간이 지나가면 다시 돌아오기 힘든 장면들, 예를 들어 기지개, 하품, 웃음 등등이 참 많죠.

 

다소 요령이 생기신다면 예측하며 순간포착 하는 방법도 좋습니다."

 

"우리 아이에게 이런 모습이 있었군요."

 

늘 보는 반려동물의 모습이라도 선명한 사진이면 누구라도 좋아한다고 한다. 포토그래퍼로서 듣고 싶은 말은 따로 있다고 한다.

 

"대다수 보호자님들은 자신의 반려동물 사진을 보게 되면 아주 기뻐하며 좋아해 합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기분 좋은 말은 평상시 보지 못한 아이들의 다양한 모습과 표정을 찍었다고 얘기를 들을 때입니다."

 

만일 전문 사진관에 가서 촬영했는데 늘 보던 모습이라면 좀 더 찍어달라고 요청하는 것도 나쁘진 않을 듯하다.

 

그가 반려동물 사진을 찍으면서 만나본 보호자들은 대부분 마음이 따뜻했다고 한다.

 

반려동물을 키우게 되면 모든 이들이 선해진다고 해야할까.

 

이런 분들이 슬쩍 음료 등을 주고 갈 때 반려동물 사진 찍기를 잘했다고 흡족해 하는 그는 바보같은 총각 반려동물 포토그래퍼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